허태정 대전시장, 갑천지구 주민비상대책위 천막농성 현장 찾아
허태정 대전시장, 갑천지구 주민비상대책위 천막농성 현장 찾아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6.12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 시장, 사업 담당본부장·과장에 "민원해결 위해 적극적으로 협의해 달라" 당부

허태정 대전시장이 12일 시청 북문에서 100일째 천막농성 중인 갑천지구 주민 비상대책위 민원 현장을 찾아 대책위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이성현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12일 시청 북문에서 100일째 천막농성 중인 갑천지구 주민 비상대책위 민원 현장을 찾아 대책위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이성현 기자)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이 12일 시청 북문에서 100일째 천막농성 중인 갑천지구 주민 비상대책위 민원 현장을 직접 찾았다.

허 시장은 농성 중인 주민들을 만난 자리에서 "상호 간에 조금씩 양보를 통해 문제가 해결되길 바란다"며 배석한 담당 본부장과 과장에게 "민원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주민 비상대책위는 지난 3월 12일부터 갑천지구 조성사업 추진과정에서 주민에게 제기된 민·형사상 고소·고발 취하와 생활대책 마련을 주장하며 천망 농성에 돌입했다.

천막 농성 시작과 함께 아침·점심 시간대 시위 관련 노래를 지속적으로 방송하면서 소음으로 인해 시청 직원은 물론 시민들의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시 관계자는 "주민 비상대책위의 요구사항에 대해서는 법원의 판결 내용, 그동안 보상이 마무리된 상태에서 생활대책 보상기준 변경을 요구하는 등 구체적인 사항별로 타 공공기관의 사례 등을 참고 검토할 예정"이라며 "주민권리보상 소위원회를 구성해 논의하는 등 앞으로 주민대책위와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서로 간의 이견을 좁힐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