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 이른 더위에 여름상품 매출 껑충
때 이른 더위에 여름상품 매출 껑충
  • 최홍석 기자 choihs@dailycc.net
  • 승인 2019.06.17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 신제품도 출시 앞당겨

예년보다 때 이른 무더위가 계속 되면서 유통가의 여름상품 매출이 덩달아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최홍석 기자)
예년보다 때 이른 무더위가 계속 되면서 유통가의 여름상품 매출이 덩달아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최홍석 기자)

[충청신문=대전] 최홍석 기자 = 예년보다 때 이른 무더위가 계속 되면서 유통가의 여름상품 매출이 덩달아 인기를 끌고 있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주요 편의점에서 아이스크림과 맥주, 음료 등 더위를 식히는 제품의 판매가 크게 늘고 있다.

편의점 업계에 따르면 올 상반기 전체 아이스크림 매출은 전년 대비 6.2% 성장했을 정도로 빠르게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GS25가 밝힌 6월초 맥주 판매량은 지난해에 같은 기간보다 24.4% 증가했다.

대표적인 여름상품인 아이스크림과 얼음컵도 역시 판매량이 오르며 더위를 식히는데 한몫하고 있다.

특히 같은 기간 세븐일레븐은 얼음컵 판매량이 15% 가까이 신장했다.

이러한 얼음소비 증가에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올 여름도 무더위가 예상되는 만큼 얼음 공급 및 판매 경쟁은 더욱 치열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다양한 규격의 봉지 얼음 등으로 상품을 확대하는 한편 상품 공급에도 차질이 없도록 준비중이다"라고 말했다.

때 이른 더위에 여름상품 소비가 증가하자 유통가도 발 빠르게 신제품 출시를 앞당겼다.

GS25가 선보인 티라미수빙수는 고급 디저트인 티라미수 케이크와 커피가 잘 어울리는 조합이라는 것에 착안해 기획된 새로운 디저트 타입의 빙수다.

코코아 파우더와 에스프레소시럽, 치즈아이스크림, 커피 빙수의 4개 층으로 구성돼 부드러운 티라미수와 커피 빙수를 동시에 맛 볼 수 있다.

세븐일레븐도 롯데푸드와 함께 스테디셀러 음료인 2%아쿠아, 2%복숭아를 하절기 수요가 높은 펜슬류(일명 쭈쭈바류) 및 컵류 상품으로 재탄생시켜 단독 선보였다.

이번에 선보인 상품은 2%아쿠아파우치와 2%복숭아아이스컵으로 여름철에 보다 시원하게 갈증을 해소하는데 제격이다.

편의점 관계자에 따르면 "빙과류 상품을 찾는 고객이 점차 늘어나고 예년보다 더위가 빨리 찾아오면서 올해는 평소보다 앞당겨 신제품을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