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행정혁신 메카로 '우뚝'
서산시, 행정혁신 메카로 '우뚝'
  • 류지일 기자 ryu3809@dailycc.net
  • 승인 2019.06.20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 공모에 2건 선정

[충청신문=서산] 류지일 기자 = 서산시는 행정안전부 주관 2019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 공모에서 2건이 선정되는 쾌거를 이뤄냈다고 20일 밝혔다.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 사업은 행정안전부가 각 자치단체의 우수 혁신사례 중 전국적으로 확산 가능한 사례를 선정해 지원하는 것이다.

시는 '혁신형 사물인터넷 융합 주차관제 시스템'과 '등록면허세 방문민원 제로화' 2건이 선정돼 1억1500만원의 특별교부세를 지원받게 됐다.

혁신형 사물인터넷 융합 주차관제 시스템은 화재 진압에 방해가 되는 긴급통행로나 주정차금지구역에 불법 주정차 시 차량 소유주에게 위치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사업이다.

소방차 진행로를 막아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한 제천 화재참사에 착안한 것으로 이 시스템이 도입되면 불법주정차 감소와 효율적인 화재 진압에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등록면허세 방문민원 제로화는 행정기관과 금융기관 등을 경유해야 하는 복잡한 등록면허세 신고납부를 집안에서 모두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민원인들은 인허가 완료 즉시 등록면허세 고지내용을 문자메시지를 통해 안내받아 어디서든 간편하게 납부하고 원하는 곳에서 면허증서를 교부받을 수 있다.

이번 2건의 사업 선정은 시가 시민이 체감하는 행정혁신을 위해 부서별 칸막이를 과감히 없애고 협업과제 발굴에 노력을 기울인 결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