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3~8개월 영아 위한 '0세아 전용 어린이집' 11곳 선정
대전시, 3~8개월 영아 위한 '0세아 전용 어린이집' 11곳 선정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6.20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립어린이집·으능정이어린이집 등 신축 2곳·기존 9곳 등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지난 19일 '2019년 제3회 보육정책위원회'를 열고 11곳의 0세아 전용 어린이집 선정을 심의 의결했다.

시는 다수 여성이 출산휴가 3개월 이후 영아를 양육할 곳이 부족해 경력단절을 겪고 있는 점에 착안해 전국 최초로 3~8개월 영아를 위한 0세아 전용어린이집 설치를 추진 중이다.

이날 선정된 0세아 전용 어린이집은 신축 예정 대전시립어린이집, 으능정이어린이집과 기존 어린이집 9곳 등 총 11곳이다.

대전시립어린이집·으능정이어린이집 등 시립 어린이집 2곳은 0세아 전용어린이집으로 증축·신축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하나금융그룹 공모에 선정돼 30억원의 민자도 유치한 상태다.

기존 어린이집 중 지정어린이집은 동구 2곳(한사랑어린이집·그린코아어린이집), 중구 1곳(푸른꿈어린이집), 서구 1곳(샘머리아이자람어린이집), 유성구 3곳(화랑어린이집·아기둥지어린이집·꿈에그린아이숲어린이집), 대덕구 2곳(덕암영아어린이집·이지어린이집) 등이다.

시는 선정된 어린이집을 3년간 0세아 전용 어린이집으로 지정해 인건비 및 4대보험료 사용자 부담분을 지원하며 향후 모니터링을 통해 영아보호를 위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박문용 교육복지청소년과장은 "저출산 대응, 여성의 사회참여 활동 지원, 시민들의 보육수요에 맞추고자 올해 하반기부터 0세아 전용 어린이집을 시범운영 하고, 수요 등을 감안하여 2021년까지 30개소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