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원대 한국화전공, 중국 북경에 해외미술문화체험 떠나
목원대 한국화전공, 중국 북경에 해외미술문화체험 떠나
  • 이수진 기자 sujinblee@dailycc.net
  • 승인 2019.06.25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을 한결같이...” 사제동행 장학프로그램 운영

25일 목원대 우수창작인재양성 사제동행 장학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한국화전공 학생들과 전공교수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목원대 제공)
25일 목원대 우수창작인재양성 사제동행 장학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한국화전공 학생들과 전공교수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목원대 제공)

[충청신문=대전] 이수진 기자 = 목원대 미술학부 한국화전공은 26일부터 5박 6일의 일정으로 중국 북경지역을 방문해 동양 산수현장 사생체험과 현장미술 체험활동, 현지 기획전시 등 체험에 떠난다.

이 해외미술문화체험은 제자들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시작한 것으로 올해로 10년째를 맞는다.

우수창작인재양성 장학프로그램으로 매년 하계방학기간 중에 진행되며 2010년부터 약 1억 2000만 원의 장학기금으로 138명의 학생들이 참가했다.

특히 올해는 남다른 의미를 지닌 만큼 장학생으로 선정된 학생 전원에게 여행경비 목적으로 장학금 약 2600만 원을 지원했다.

정황래 교수는 "지난 10년간 장학사업의 취지를 공감해주고 해마다 장학기금을 기부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지속적인 장학사업의 확대로 향후 한국화를 세계에 알리고 국내외무대에서 활동할 수 있는 K-ART의 주인공이 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 프로그램은 논산제일치과, 대전 예치과, ㈜가로세로, 기쁜이비인후과, 현대농기계기업 등의 지정기부 장학금과 전공교수들이 자발적으로 조성한 제자사랑 창작지원기금으로 운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