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아리랑, 전승과 미래 토론회 7월 3일 개최
공주아리랑, 전승과 미래 토론회 7월 3일 개최
  • 정영순 기자 7000ys@dailycc.net
  • 승인 2019.06.27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주아리랑의 진흥과 활성화에 대한 논의의 장 마련

공주아리랑의 전승과 미래 토론회 포스터.
공주아리랑의 전승과 미래 토론회 포스터. (사진=공주 국립충청국악원 유치위원회 제공)

[충청신문=공주] 정영순 기자 = 공주 국립충청국악원 유치위원회가 7월 3일 오후 3시 시청 대회의실에서 지역주민과 유치위원, 국악인, 언론인, 무형유산관계자와 함께 공주아리랑 진흥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1부는 아리랑 연구가인 김연갑 한겨레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가 ‘유네스코 등재 이후, 아리랑의 실상과 공주아리랑의 오늘’이란 주제로 발표에 나선다.

2부 토론에서는 윤용혁 공주대 명예교수 주재로 공주아리랑의 발전방안을 심도 있게 다룰 예정이다.

이날 토론회에는 국가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이수자인 남은혜 공주아리랑보존회장이 참석해 무반주로 ‘공주아리랑’을 직접 시연한다.

최창석 위원장은 “지금 공주시는 국립국악원 유치와 관련 국악 진흥을 위해 많은 노력이 필요할 때”라며“이번 토론회를 기점으로 공주가 무형유산에 대해 많은 관심을 두고 보존, 전승 및 활용에 나서는 도시로 거듭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공주아리랑은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가 1911년에서 1912년까지 전국의 민요를 조사해 채록한 문헌에 기록돼 있으며,‘공주 금강상 높은 행길에’라는 아리랑 사설에 언급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