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신문-대전시교육청 공동캠페인⑥] ‘학교급식, 보다 안전하고 건강하게’
[충청신문-대전시교육청 공동캠페인⑥] ‘학교급식, 보다 안전하고 건강하게’
  • 이수진 기자 sujinblee@dailycc.net
  • 승인 2019.07.02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안전급식에 ‘한 치의 빈틈도 NO!’

협약식을 마친 후 이날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협약식을 마친 후 이날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대전교육청-농관원 충남지원, 농식품 안전관리 ‘맞손’

원산지 교육·합동점검 강화키로… 견고해지는 안전망

전면무상급식 · 단가인상과 맞물려 급식 만족도 ↑

[충청신문] 이수진 기자 = 아이들이 급식을 먹는 데 안전만큼 중요한 것이 있을까. 무엇보다도 깨끗하고 건강한 식재료로 만든 음식이 아이들에게 전달되는 것이 급선무일 터. 

이에 대전 학교 급식이 안전으로 ‘완전무장’했다. 

지난달 27일 대전시교육청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충남지원(이하 농관원)과 농식품 안전 관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의 목적은 학교급식에 공급되는 식재료 점검과 납품업체 교육 등에 두 기관이 협력해 학교 급식에 대한 안전성을 높이는 것. 

이를 통해 안전한 먹거리를 학생들에게 제공하는 데 양 기관이 손을 맞잡았다.

조금도 빈틈 없이 안전망을 구축하겠다는 대전교육청의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이날 설동호 교육감은 “오늘 이 협약식은 그 어떤 것보다도 뜻깊게 느껴진다”며 “행복의 원천은 건강이고, 건강의 가장 기본은 음식”이라고 식생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식재료가 안전하고 질 높아야 영양가 높고 안전한 급식이 가능하다”며 “앞으로 다방면으로 대전교육청은 노력해 나갈 것이고 농관원과 함께 가르치고 배우며 신뢰할 수 있는 급식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이에 김해령 농관원 충남지원장은 “우리의 목적은 급식의 체계적인 관리와 안전을 확보해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는 데 있다”며 “이번 협약으로 교육과 검사, 합동 점검 등을 강화하는 계기가 돼 대전지역의 19만 학생들이 깨끗한 급식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뜻을 함께했다. 

그동안 원산지 표시 위반업체를 치밀하게 점검해 적발해 온 농관원과 함께 하게 된 만큼 대전 급식의 안전성이 약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 원산지 표시 교육으로 안전 의식 ↑

이날 양 기관이 주로 협력하기로 한 내용 중 하나는 바로 교육이다. 

식자재 납품업체를 대상으로 원산지 및 축산물 이력관리 등을 교육하고 학교 급식관계자에게는 원산지 표시방법 및 식별요령 같은 농식품 안전 전문 교육에 힘을 합치기로 했다. 

이같은 교육이 중요한 이유는 부지불식간에 저지를 수 있는 위반행위를 사전에 막고 안전의 중요성을 꾸준히 전달해 급식 종사자들에게 안전 의식을 심어줄 수 있기 때문이다. 

대전교육청은 급식 관계자 대상 상·하반기 교육과 학교 현장에서의 급식 관리자인 학교장들에게도 마찬가지로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농관원은 다양한 동영상 등을 제작해 원산지 표시방법을 알리고 있다. 

원산지 표지판 규격이나 부착위치, 글자 크기 등 소비자들이 알기 쉽고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 

이를 어길 시엔 최소 5만원에서 1000만원까지 과태료를 물 수 있고 거짓표시는 7년 이하의 징역까지 불가피하다. 

이처럼 납품업체와 급식관계자에게 끊임없는 경각심을 심어줘 한층 더 깨끗한 급식이 만들어지고 있다.

◆ 합동 점검으로 안전성 ↑

양 기관은 믿고 먹을 수 있는 먹거리 제공을 위해 납품업체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시료 채취, 잔류농약 분석 등 식자재에 대한 원산지 합동검수와 안전성 검사에 함께 나서기로 했다. 

또 학교 식자재 공급·유통업체에 대한 합동 점검도 공동 진행할 계획이다. 

대전교육청은 수시 불시점검과 민간인이 포함된 급식모니터링단이 상·하반기 나눠 위생 점검에 나서는 등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수산물 방사능 유해성 검사, 쇠고기 유전자 검사, 미생물 검사 등 식자재가 제대로 관리되고 있는지 항시 예의주시하고 있다. 

또 최근 식자재 불량업체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자 112명의 특별사법경찰이 업체들을 상시 단속해 규정을 어길 시 구속까지 가능하도록 법을 강화한 바 있다. 

이와 더불어 이제는 농관원의 철두철미한 점검도 더해진다. 

농관원은 지금까지 중국산을 국산으로 속여 유통한 업체나 중국산 고춧가루를 사용한 김치를 국내산으로 둔갑해 판매한 업체 등을 적발하는 등 다양한 성과를 이뤄냈다.

농관원 관계자는 “다방면으로 노력 중임에도 불구하고 위반사례는 꾸준히 발생하고 더욱 교묘해지고 있다”며 “이를 막는 것이 우리들의 임무이기에 앞으로 대전교육청과 함께 점검을 더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안전 급식 향한 ‘끝없는 갈증’

이번 협약식이 의미 있는 이유는 그동안 식재료 안전성 확보를 위해 다양한 방안이 모색되고 추진됐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노력이 지속되고 있다는 점이다. 

내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는 친환경학교급식지원센터가 추진중이고 영양(교)사와 축산물품질평가원 전문가로 구성된 납품업체 점검단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상시·불시점검으로 급식관계자에게 경각심을 꾸준히 심어주고 있음에도 또 다른 안전 확보책을 마련했다. 

전면 무상급식·단가인상 등 급식을 통한 교육복지를 확대해 나가고 있는 것과 맞물려 안전한 급식을 제공하고자 하는 노력이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대전교육청과 급식관계자들은 끊임없이 소통하고 머리를 맞대며 학생과 학부모가 신뢰하고 먹을 수 있는 급식을 만드는 데 불철주야 노력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