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전ㆍ현직 공무원 연쇄 사망
천안시 전ㆍ현직 공무원 연쇄 사망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19.07.10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 전경 (사진=장선화 기자)
천안시청 전경. (사진=장선화 기자)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최근 천안시 전·현직 공무원들의 사망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10일 천안시와 천안서북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 모 아파트 주차장에서 자신의 차량 안에서 숨진 천안시 전 서기관 A(61)씨를 발견했다.

A씨는 "차가 시동이 켜져 있는 상태에서 사람이 의식을 잃고 있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7년 12월까지 천안시에서 근무한 후 퇴직한 A씨는 이날 출근을 위해 자신의 차량에 탑승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발견된 승용차 안에서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은 가운데 지병에 의한 것인지 등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또 9일 천안시청 9급 공무원 B씨(26)가 아파트 옥상에서 숨져 있는 것을 관리실 직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아파트에서 혼자 살아왔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현장에서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B씨가 옥상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추정, 주변 사람 등을 대상으로 정확한 사망경위를 조사 중이다.

앞서 천안문화재단 신임 사무국장 임용을 앞두고 실종됐던 전 천안시 사무관 C씨(60)가 지난 6월 1일 자신의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C씨의 차량에서는 유서가 함께 발견돼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전·현직 천안시 공무원이 40일 동안 3명이 사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