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하루 34명꼴 극단적 선택…사회 안전망 시급
전국 하루 34명꼴 극단적 선택…사회 안전망 시급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19.07.17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광역자살예방센터, 생애주기별 대책 구축·생명 존중 문화 조성 전력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지난달 29일 탤런트 전미선씨에 이어 16일 정두언 전의원이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다.

2017년 기준 전국 사망자 수는 1만 2463명에 이른다. 하루평균 34.1명 꼴이다.

정부는 ‘모방 선택’을 차단하기 위해 온라인에 자살유발정보를 유통하는 행위를 불법으로 규정, 처벌하는 등 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6일부터 자살동반자 모집, 구체적인 자살 방법, 자살 실행·유도를 담은 문서·사진·동영상, 자살 위해물건의 판매·활용 정보, 그 밖의 명백한 자살 유발 목적 정보를 인터넷 등 정보통신망에서 유통하다 적발되면 2년 이하 징역에 처하거나 2000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된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2017년 전국 연령표준화사망률(10만명당)은 20.7명이다.

이 사망률은 성별, 연령 등 인구 구조가 다른 시·도별 사망수준을 비교할 수 있도록 한 수치다.

대전은 전국 평균보다 낮은 20.1명으로 17개 시·도중 14번째다. 충남은 26.2명으로 1위다

시는 이를 2022년까지 17명으로 낮춘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5월부터 대전광역자살예방센터를 가동하고 있다.

센터는 자살예방 사회적 인식 개선과 중장년 등 생애주기별 예방 대책 수립 등 자살위험 환경 개선에 나서고 있다.

또한 자살고위험군 지지체계 구축, 1차의료기관 기능 강화 등 예방사업과 생명지킴이 역할을 하는 게이트키퍼 확충 및 지역사회진단 및 연구조사사업도 수행할 예정이다.

시는 이와 함께 오는 9월 생명지킴이 발대식을 갖고 자살예방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생명존중문화 조성에도 앞장설 예정이다.

유제춘 센터장(을지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은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하는 이들은 사망 전 언어나 행동 등으로 경고신호를 보내지만 가족마저도 이런 신호를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주변의 관심과 배려가 필요하다”며 “우울증은 적절한 시기에 치료를 받을 경우 90% 이상 완치될 수 있으므로 조기에 적극적으로 치료해 생을 마감하는 비극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