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경쟁력 감소' 충남, 경제 성장에 발목 가능성
'인구 경쟁력 감소' 충남, 경제 성장에 발목 가능성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9.07.18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경제 상황 점검 회의…산업 구조 고도화 등 필요

[충청신문=내포] 장진웅 기자 = 인구 경쟁력 감소로 충남 경제 성장에 제동이 걸릴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온다.

충남도는 18일 '경제 상황 점검 회의'를 열고 경제 전문가들과 도내 경제 상황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

허문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주제 발표를 통해 도내 인구 고령화와 지역 성장 관계에 대해 소개했다.

허 선임위원은 인구 고령화가 빨라지면서 노동 인구는 주는 대신 고용 증가세는 움츠러들었다고 설명했다.

이로 인해 도내 주력 산업의 세계 경쟁력이 떨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허 선임위원은 도내 생산 가능 인구가 68.9%로, 전국 평균보다 3.7% 낮은 수준이라면서 적은 생산 인구와 고령 인구 비중 증가가 인구 경쟁력 감소로 이어지고 지역 경제 생산성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와 관련 참석자들은 주력 산업과 신 성장 동력 산업을 통한 산업 구조 고도화, 기업가 입장에서 사업을 발굴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 등을 대책으로 제시했다.

이어 방만기 충남연구원 동향분석센터장은 지역 경제 상황 진단 분석 결과 발표에서 2분기에도 둔화세 지속을 전망했다.

방 센터장은 일부 산업 중심으로 회복 움직임이 있지만, 일본의 수출 규제 등 대내외적 불확실성에 따라 경기 전반엔 영향이 적을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하반기 정부의 경제 정책 운용 효과 등에 따라 주력 산업 등 경기 침체 반전 가능성이 있을 수 있다고 점쳤다.

또 방 센터장은 미세먼지에 따른 실외 활동 제약으로, 소비 패턴 변화 등 산업 생태계 전반에 변화가 일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미세먼지로 수요가 증가한 방오가공 산업 등 지역 내 육성 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밖에 참석자들은 일본 수출 규제에 따라 현재 반도체 등 관련 업체의 어려움은 크게 없지만 규제가 길어질 경우 생산량 감소 등 피해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측했다.

도는 정부 대응과 관련 업계 동향 점검을비롯해 중소기업 경영 안정 자금 지원 등 대응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