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금값 사상 최고… 1g당 5만4580원
국내 금값 사상 최고… 1g당 5만4580원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19.07.2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폐공사의 '아스달 연대기'의 캐릭터 미니골드바. (사진=조폐공사 제공)
조폐공사의 '아스달 연대기'의 캐릭터 미니골드바. (사진=조폐공사 제공)

[충청신문=대전] 김용배 기자 = 국내 금값이 연일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9일 KRX금시장에서 금 1g은 전날보다 580원(1.07%) 오른 5만4580원에 마감했다.

이는 2014년 금시장 개장 이후 역대 최고가다.

또 올해 초 4만6240원으로 시작한 금값은 가파르게 상승해 18.04%나 올랐다.

경기 둔화에 한은의 기준금리 추가 인하 기대감이 확산되는 가운데 연준의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도 커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금 판매량도 크게 늘었다. 상반기 주요 은행의 골드바 판매액은 32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두배 가까이 증가했다.

지역 경제계 관계자는 “금도 기본적인 안전자산이기 때문에 경기 불안에 금리인하까지 겹치면서 금 판매량도 지난해보다 2배 가까이 늘었다”며 “금리가 내리면서 이자 부담이 적어지자 부동산 시장도 들썩일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