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의회, 제244회 임시회 마무리
서산시의회, 제244회 임시회 마무리
  • 류지일 기자 ryu3809@dailycc.net
  • 승인 2019.07.22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행부 주요 업무보고 청취 및 조례안 8건 등 11개 안건 처리

서산시의회가 22일 제4차 본회의를 열고 제244회 임시회 일정을 모두 마무리했다.(사진=서산시의회 제공)
서산시의회가 22일 제4차 본회의를 열고 제244회 임시회 일정을 모두 마무리했다. (사진=서산시의회 제공)

[충청신문=서산] 류지일 기자 = 서산시의회가 22일 제4차 본회의를 열고 제244회 임시회 일정을 마무리했다.

시의회는 제4차 본회의 시작에 앞서 행정사무감사 우수부서에 대한 표창패를 수여했다. 우수부서로는 ▲경로장애인과 ▲세무과 ▲교통과 ▲도시과 ▲농정과 등 5개 부서가 선정됐다.

시 의회는 임시회 기간 중 17일과 18일, 집행부로부터 2019년도 상반기 실적 및 하반기 업무보고를 청취했다.

의원들은 업무보고 청취 후 “집행부 공무원들은 남은 6개월간 각종 사업을 이상 없이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제4차 본회의에서는 유부곤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서산 시민들의 건강한 가정생활 영위와 가족의 지속발전을 도모할 수 있도록 ▲대 시민 인식개선 교육 실시 ▲다문화 상담사업 강화 ▲지역중심 가족지원 시스템 마련 등을 집행부에 제안했다.

이어 가충순 의원은 마늘, 생강, 쌀을 서산시 대표 농산물로 육성해 도시 브랜드 경쟁력을 높이고 서산하면 생각나는 특산물이 될 수 있도록 더 과감한 투자와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해 줄 것을 집행부에 주문했다.

또한 이수의 의원은 ▲해미읍성 600주년 행사 추진 ▲운산, 해미, 고북 지역 관광특구 지정을 위한 레저시설 유치 ▲상습 가뭄지역 수계 연결을 통한 지표수 보강개발사업 유치 등을 집행부에 건의했다.

임재관 의장은 폐회에 앞서 “일본 정부가 지난 4일부터 우리나라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의 일환으로 수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며 “정부는 외교역량을 발휘해 이번 조치를 조속히 철회하도록 하는 한편 시 또한 지역 기업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철저하게 대응해 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