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성명서 발표 무산
천안시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성명서 발표 무산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19.07.22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전 천안시의회 야당(한국당) 반발로 발표 5분전 철회

천안시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성명서 발표 무산 (사진=충청신문 DB)
22일 예정된 일본 경제보복 규탄 성명서 발표가 야당 의원들의 반대로 취소됐다. (사진=충청신문 DB)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정부의 대응수준에 지역정치권마저 균열되고 있다.

천안시의회(의장 인치견)은 22일 오전 10시 30분 시청 브리필실에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성명서’를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야당(한국당) 의원들의 반대로 취소됐다.

천안시의회 25명의 여야의원들간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여당이 미리 준비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려다 기자회견 5분 전에 돌연 취소한 것.

A의원은 “이번 천안시의회 8대에는 공식적인 활동 외에는 식사 또는 협력차원의 의견을 교류조차도 되지 않고 있다”며 “그 현상이 결의안 또는 성명서에서 뚜렷하게 나타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C의원은 “기자회견문을 검토하지도 않은 상태에서 천안시의원 단체 카톡방에서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며 “의원들마다 의정활동 일정이 있는데 시간 조율도 없이 일방적으로 강행하려다 발목을 잡힌 것”이라고 꼬집었다.

지난 19일 ‘단체 카톡방’에는 “최근 문제되고 있는 대한민국에 대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과 관련, 천안시의회 의원 일동의 이름으로 발표하자고자 합니다. 참석 가능하신 의원들께서는 22일 10시 20분까지 의장실에서 모이셨다가 브리핑실로 함께 이동해 주시기 바랍니다”란 글을 올렸다.

이날 성명 발표를 준비했던 박남주 의원은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자 천안시의회가 동참하기 위해 의장과 상의해 단체 카톡방에 공지하게 됐다”며 “다수 민주당 의원들이 참석했지만 한국당 의원은 단 한명도 참석하지 않아 우선 보류하기로 했다”고 취소사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장단회의도 거치지 않고 진행한 부분을 일부의원이 지적했다는 사실을 비공식적으로 알게돼 절차를 밟기로 했다”며 “찬성하지 않은 의원이 있더라도 동참의원들과 성명을 발표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