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부성1동 신당1통 치매안심마을 현판식
천안시, 부성1동 신당1통 치매안심마을 현판식
  • 임재권 기자 imtens@dailycc.net
  • 승인 2019.07.23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북구치매안심센터, 치매 걱정 없는 사회를 위해 치매안심마을 운영

22일 구본영 시장을 비롯한 부성1동 마을 주민이 신당1통 마을회관에서 치매안심마을 현판식을 하고 있다.  (사진=천안시 제공)
22일 구본영 시장을 비롯한 부성1동 마을 주민이 신당1통 마을회관에서 치매안심마을 현판식을 하고 있다. (사진=천안시 제공)

[충청신문=천안] 임재권 기자 = 천안시 부성1동 신당1통 치매안심마을 현판식이 22일 개최됐다.

서북구치매안심센터 주최로 신당1통 마을회관에서 열린 치매안심마을 현판식에는 구본영 시장을 비롯한 마을 주민 등이 참여했다.

센터는 고령인구수와 치매환자 비율, 주민 관심도 등을 고려해 치매예방‧관리가 필요한 부성1동 신당1통 마을을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하고 운영하고 있다.

치매안심마을은 치매환자와 가족이 오랫동안 살던 마을에서 지역주민의 관심과 배려로 존중 받으며 일상생활을 유지하고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센터는 치매안심마을에 ▲만 60세 이상 주민 치매선별검사 ▲치매바로알기 인식개선교육 ▲인지자극 치매예방교육 ▲치매안심캠페인 ▲치매안심환경사업 ▲치매환자 지원서비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김경자 센터장은 “지역주민의 관심과 돌봄으로 치매 환자와 가족이 마을 공동체에서 일상생활을 유지하고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는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해 치매 걱정 없는 천안시가 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