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가뭄피해 최소화 ‘두 팔 걷었다’
태안군, 가뭄피해 최소화 ‘두 팔 걷었다’
  • 신현교 기자 shk11144@dailycc.net
  • 승인 2019.07.23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세로 군수 주재 ‘긴급 가뭄대책회의’… 예비비 12억 4000만원 긴급 투입키로

[충청신문=태안] 신현교 기자 = 충남 서북부지역에 가뭄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태안군이 가뭄 피해 최소화를 위해 농업용수 확보 등 가뭄극복대책 마련에 발벗고 나섰다.

군은 지난 주 가세로 군수 주재로 긴급 가뭄대책회의를 갖고 예비비 12억 4,000만 원을 긴급 투입, 관정 개발 및 하수종말처리장 방류수 재활용에 나서는 등 가뭄 피해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23일 현재 태안의 강수량은 지난해 평균 대비 30% 수준으로 관내 저수율이 32%에 불과한 상황이며, 이번 주 장마가 예정돼있으나 가뭄 해갈에는 한참 못 미칠 예정이다.

이에 군은 가뭄 극복을 위한 선제적 대응으로 이달부터 ▲관정개발(70공) ▲들샘굴착(33개소) ▲저수지 및 배수로준설(18개소) 등 가뭄대책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하루 1만2090㎥에 달하는 하수종말처리장의 방류수를 전량 농업용수로 재활용하기로 했으며, 대·중형관정 203개소에 대한 실태조사에 나서 사전 작동점검 등을 통해 유사 시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가세로 군수는 “가뭄으로 인한 농업인들의 피해가 최소화할 수 있도록 군이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적극적·선제적으로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54억3400만원을 투입해 ▲저수지 10개소 ▲관정 192공 ▲들샘 83지구 ▲양수장 7개소 ▲하천 8개소 등 총 300개소의 용수원을 개발한바 있으며, 올해부터 2020년까지 총 32억 원을 들여 관내 가뭄 우심지역인 원북면 동해지구 간척지 내 동해저수지 준설 및 보강 사업을 추진하는 등 가뭄 피해 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