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내포집단에너지 사업 계속 추진
충남도, 내포집단에너지 사업 계속 추진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9.07.23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소열 부지사 "유해 가스 배출, 우려할 만한 것 아냐"

나소열 충남도 문화체육부지사가 23일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도정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장진웅 기자)
나소열 충남도 문화체육부지사가 23일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도정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장진웅 기자)

[충청신문=내포] 장진웅 기자 = 일부 충남 내포신도시 지역민들이 유해 가스 배출을 이유로 내포집단에너지시설 추진 중단을 요구한 데 대해 충남도가 계속 추진 입장을 표명했다.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는 23일 기자들과 만나 "이제까지 입장 갖고 있는 것 변한 것 없다"면서 내포집단에너지시설 추진 사업을 계획대로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2일 내포 지역 주민들로 이뤄진 '내포 555MW 발전소 저지 주민대책위원회'는 도가 내포집단에너지시설 발전 용량을 늘리는 과정서 주민 의견을 무시했고 유해 가스 배출 우려도 있다며 사업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다.

내포집단에너지시설 사업은 2008년부터 계획, 연료 변경 논란 등 가시밭길을 걷다가 최근 중앙정부로부터 사업 추진을 위한 승인을 받은 상태다.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앞둔 가운데 주민대책위의 이의 제기로 다시 표류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나 부지사는 이날 본 계획대로 사업 추진에 나설 것이고 유해 가스 배출의 경우 우려할 수준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나 부지사는 "2017년, 수도권에 있는 LNG 발전소에 방지시설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법이 통과됐다"면서 "내포 LNG 시설도 그와 같이할 예정이다. 그렇게 되면, 기존 오염물의 70~80%가 제거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소개했다.

LNG를 연료로 하는 내포집단에너지시설에 오염물질 배출 저감 장치를 설치해 유해 가스 배출을 최대한 억제하겠다는 것이다.

또 나 부지사는 "(유해 가스 배출 수준이) 커다랗게 염려할 것은 아니다라고 생각한다. 주민들이 우려할 만한 것은 아니다"라고 우려를 진화하기 위해 거듭 강조했다.

한편, 도는 이번주 중 주민들을 대상으로 내포집단에너지시설 사업 추진을 위한 환경영향평가 설명회를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