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고발] 공주시의회 임달희 의원, ‘카톡 삼매경’ 포착
[카메라 고발] 공주시의회 임달희 의원, ‘카톡 삼매경’ 포착
  • 정영순 기자 7000ys@dailycc.net
  • 승인 2019.08.11 13:1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조원대 시민 혈세와 조례 등 20개 안건 처리하는 매우 중요한 시간에 ‘휴대폰 놀이’

공주시의회 임달희 의원이 1조원대의 시민 혈세와 조례등 20개의 안건을 처리하는 매우 중요한 시간에 A모 여성과 카톡을 하며, 예산안 처리는 ‘나 몰라라’하고 있다(사진=정영순 기자)
공주시의회 임달희 의원이 1조원대의 시민 혈세와 조례등 20개의 안건을 처리하는 매우 중요한 시간에 A모씨와 카톡을 하며, 예산안 처리는 ‘나 몰라라’하고 있다. (사진=정영순 기자)

[충청신문=공주] 정영순 기자 = 지난 9일 오전 10시에 열린 공주시의회 210회 임시회 본회의장에서 볼썽사나운 모습이 포착돼 의원의 자질을 의심받고 있다.

이 날은 1조원대의 시민 혈세와 조례 등 20개의 안건을 처리하는 매우 중요한 시간이었다.

임달희(45·민주당) 의원이 휴대폰을 들고 '카카오톡 삼매경'에 빠진 모습이 본지 취재기자의 카메라에 포착됐다.

여성으로 추정되는 모 원장과 '조용한 커피숍 있느냐?', '휴가 중이다', '월요일에 보자'는 등의 사적 대화를 이어갔다.

다른 사람과도 수차에 걸쳐 '콩국수 먹자', '늦은 7시 40~50분쯤 만나자'는 등의 이야기를 나누며 '망중한'을 보냈다.

이창선 부의장이 예산처리의 부적절함을 지적하며 항암치료중인 투약 밸브를 가위로 자르는가 하면, 수정발의를 통해 표 대결까지 갔던 긴박한 순간이었다.

시장과 부시장 및 국과장 등 관계공무원 전원이 참석했고 방청석에는 일반인들은 물론, 특별 초대된 장애인 시민들도 함께 있었다.

임 의원의 '휴대폰 갖고 놀기'는 회의 끝 무렵인 오후 12시 32분까지 계속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미현 2019-08-11 18:26:48
메신져 내용을 특정 부분만 공개한 것 또한 의심의 소지가 있네요...
기자가 하는일이 허위사실 유포입니까?
그럼 그렇게 중요한 회의를 취재하러간 기자님은 왜 쓸데없는것이나 촬영하고 있었는지요..
기자가 파파라치 수준으로 밖에 안보이네요
길에서 불법운전 사진찍는게 더 많이 버실듯

오만춘 2019-08-11 17:58:42
기사 쓰실것이 없으셨나봐요.
이창선의원이 수년째 회의진행법도 무시한체로 이상한짓을 해도 기사 않쓰시는것 같네요. 하긴 공주시 기자중에 이런 몇몇 때문에 욕먹는것 같아요. 공주시를 꼭 기자들이 좌지우지 하는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