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장관급 충청인사 2명 발탁이 돋보이는 이유
[사설] 장관급 충청인사 2명 발탁이 돋보이는 이유
  • 유영배 주필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9.08.11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9일 장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장관에는 충청권 출신 인사가 발탁되지 못했지만 장관급에는 2명이 내정됐다.

이를 둘러싸고 설왕설래가 일고 있다.

그 핵심은 다름 아닌 이번 인사가 만성적인 ‘충청홀대론 해소’ 의 계기로 볼 수 있느냐는 점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조국(54)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법무부장관에, 최기영(64)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에, 김현수(58·행정고시 30회) 전 농식품부 차관을 농림축산식품부장관에, 이정옥(64) 대구가톨릭대 사회학과 교수를 여성가족부장관에 각각 내정했다.

이어 발표된 장관급에는 방송통신위원장과 공정거래위원장에 충청 출신 2명이 발탁됐다.

방송통신위원장에 내정된 한상혁(58·사법고시 40회) 법무법인 '정세' 대표변호사는 대전고와 고려대를 나와 중앙대 언론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공정거래위원장에 내정된 조성욱 서울대 경영대학 교수는 충북 청주여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경제학 석사학위까지 거친 뒤 미국 하버드대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로써 장관급 충청 출신 인사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까지 3명이 된다.

지난 3월 개각 이후 충청권 인사가 1명에 불과하자 꾸준히 '충청권소외론'이 터져 나왔지만 이번 인사로 충청 홀대 목소리가 어느정도 해소될지 의문이다.

이른바 '충청 홀대론'은 지역정가에서 풀어야 할 주요과제로 떠오른 지 오래다.

정치-행정 부재로 인해 정관계에서 충청 홀대가 심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청와대가 발표한 개각 명단이 이를 말해주고 있다.

지난 행정안전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총 7개 부처에 대한 장관 인사에서 충청 출신 인사는 단 한 명도 없었다.

임명된 장관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 전북 2명과 광주, 부산, 경남, 서울, 강원 각 1명 등이었다.

18개 정부부처 장관 중 충청 출신은 성윤모 산자부 장관 1명뿐이다.

반면 충청지역보다 인구가 적은 호남지역 출신 장관은 6명, 영남 5명, 수도권 4명, 강원 2명이며 함께 임명된 차관에서도 충청 인사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는 역대 정부 중 가장 적은 인원이어서 그 파장은 굳이 설명할 필요가 없다.

매 정권마다 단골메뉴로 부각되고 있는 충청 홀대론이 충청지역의 정치이슈로 도마 위에 오르는 이유다.

충청정치권은 이와 관련해 참담함을 넘어 비통한 심정을 느낀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시점에서 그 원인 및 향후 전망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이를 둘러싼 설왕설래도 이와 무관치 않다.

충청 홀대론의 이유로 '인물 부재'가 거론되고 있는 것도 그중의 하나이다.

호남처럼 지역 목소리를 확실히 낼 수 있는 걸출한 인물이 없어 찬밥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말해 충청 홀대론을 해결하기 위해선 지자체와 정치권에서 지역현안에 보다 확실한 입장과 함께 강한 여론전을 펼쳐야 한다는 논리이다.

문제는 이 같은 충청홀대론이 장관인사를 넘어 지역현안 과제까지 이어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예전에도 그러했고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한마디로 충청은 없다는 것이다.

홀대론을 넘어 무시론 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같은 여론아래서 앞서 언급한 장관급 2명 발탁이 눈길을 모으는 이유이다.

하지만 지역의 오랜 과제인 충청홀대론 해소로 계속 이어질지는 여전히 미지수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