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십, 국제규격 경기장 조건 갖춰
2019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십, 국제규격 경기장 조건 갖춰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9.08.12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고 선수들이 승부를 겨루는 최고의 무대, ‘포디움’ 설치

2019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십 주요 경기장 시설 설치가 차질 없이 추진되고 있다. (사진=충주시 제공)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2019 충주 세계무예마스터십 경기를 펼치는 주요 경기장 시설 설치가 차질 없이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26일까지 참가선수 및 국내·외 관람객, 언론 등에 더욱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선보이기 위해 충주체육관 등 4개 경기장, 11개 종목에 포디움(podium)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제까지 2014인천아시안게임, 2015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문경군인세계체육대회 등과 같은 일부 국제대회에서 전용 체육관(레슬링, 태권도 등)에서 한 종목을 치르기 위한 포디움을 설치 운영한 바 있다.

이번 대회처럼 한 경기장에서 2~3개 종목이 동시에 개최되고 국제적 경기로 수준을 높이기 위해 관람객들의 경기관람에 재미를 더하기 위해 포디움을 설치하고 각 종목의 국제 규격을 모두 수용할 수 있도록 경기장을 갖춘다는 것은 보기 드문 사례다.

조직위는 충주시 관내 기존 체육관을 효율적이고 짜임새 있게 배치·활용 계획을 수립해 종목별 국제연맹으로부터 설치 동의와 지난 15일 진행된 종목별 기술대표 통합회의 시 최종 승인 관문을 통과했다.

조직위는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2015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등 국제행사 경험이 많은 전문 업체를 통해 철저하게 시공할 계획이다.

이재영 사무총장은 “국제대회로서 품격을 높이기 위해 모든 경기장은 국제경기 규격에 따라 설치되고 특히 포디움을 설치해 안전하게 세계 최고 수준의 경기를 보여 줄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