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옛 충남도청사 활용 최적안 나오나
대전시, 옛 충남도청사 활용 최적안 나오나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8.12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최종회의… 신관 놓고 문체부와 이견 해소가 관건

옛 충남도청사 활용 배치 현황.(충청신문DB)
옛 충남도청사 활용 배치 현황. (사진=충청신문DB)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의 옛 충남도청사 활용방안이 13일 민관합동위원회 회의 직후 발표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문체부와의 이견을 좁힐 최적의 설계가 나올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그동안 민관합동위의 모든 회의 내용은 철저히 비공개로 진행돼 왔다. 이번 최종회의 결과 이후 시에서 어떤 활용방안을 내놓을지 더욱 집중되는 이유다.

12일 시에 따르면 옛 충남도청사 활용방안 마련 민관합동위는 13일 오후 2시 시청 중회의실에서 제6차 최종회의를 진행한다.

그동안 알려진 옛 충남도청사 활용방안을 종합해보면 시는 크게 신관은 '메이커 스페이스(전문랩)'와 주민 주도 문제 해결 복합플랫폼 '소통협력공간'으로, 본관은 허태정 시장의 공약인 가족체험형 창의도서관 조성을 구상하고 있다.

시는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모한 '메이커 스페이스(전문랩) 구축·운영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국비 30억원의 구축 사업비와 향후 5년간 운영비 40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전문랩은 전문메이커의 고도화된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지역내 일반랩과 창업지원 인프라를 연계하는 거점 공간으로 활용해 메이커 교육, 시제품 제작, 투자 연계 등 특화프로그램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의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내년 2월 옛 도청 신관동에서 개소 한다.

메이커 스페이스 유치로 허태정 시장의 경제 분야 핵심공약 가운데 하나인 '중앙로 소셜벤처 특화거리 조성사업'에 탄력을 받는듯했으나 문제는 문체부가 조성하고자 하는 '문화예술교육전문연수원'도 시가 이미 점찍어둔 메이커 스페이스 조성 공간인 '신관'으로 방향을 잡았다는 데 있다.

문체부가 충남도에 매입비 800여원을 2021년까지 모두 완납하면 옛 충남도청은 문체부로 소유권이 완전히 넘어가게 된다.

2021년 전까지 신관동을 메이커 스페이스로 사용한다 해도 문체부가 연수원 조성을 밀어붙이면 시는 새로운 조성 공간을 다시 찾아야 한다. 중앙로 일원에 마땅한 부지를 찾지 못할 경우 허 시장이 추진하고자 했던 소셜벤처 특화 거리까지 흐지부지될 가능성도 있다.

또 다른 문제는 매년 2000여 개의 강좌가 열리고 시민 3만여 명이 이용하고 있는 '시민대학'의 이전이다. 현재 시민대학은 신관동과 후생관 두 동을 쓰고 있지만 다음 달부터는 후생관 한 동으로 축소될 예정이다.

이마저도 내후년 문체부가 신관·후생관 쪽에 연수원, 숙소(기숙사) 등을 조성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는다면 시민대학 부지 재선정에 따른 운영 공백에 시민불편도 우려된다.

의회동 1·2층과 별관2, 선관위, 우체국 자리에 들어설 주민 주도 문제 해결 복합플랫폼 '소통협력공간'도 공간이 부족으로 각 건물을 쪼개서 써야 하기 때문에 충분한 공간 확보가 될 수 있을지도 고민해야 하는 문제다.

시 관계자는 "신관동 활용 방안에 대해서는 시와 문체부 간 협의가 관건이 될 것은 사실이지만 본관의 경우 문화예술과 관련된 공간으로 조성했으면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공감대가 형성된 만큼 창의도서관 조성은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싶다"며 "이번 회의 결과를 토대로 9월 안으로 문체부에 시의 활용계획안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