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보건환경硏, 약수터·민방위비상급수시설 144곳 대상 '라돈' 전수조사
대전보건환경硏, 약수터·민방위비상급수시설 144곳 대상 '라돈' 전수조사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8.13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질기준 초과 시 저감설비 설치·음용중지·폐쇄 등 조치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이 약수터에 설치된 급수시설에서 라돈 전수조사를 위한 샘플을 채취하고 있다.(사진=대전시 제공)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이 약수터에 설치된 급수시설에서 라돈 전수조사를 위한 샘플을 채취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은 오는 19일부터 다음달 말까지 약수터와 민방위비상급수시설을 대상으로 자연방사성물질인 라돈 실태를 조사한다.

라돈은 지각을 구성하는 암석이나 토양 등 자연계에 널리 존재하는 무색·무미·무취의 방사성기체로 고농도에 오랜 기간 노출되면 폐암이나 위암 등을 일으킬 수 있으며 주로 화강암, 변성암 지역에서 높게 검출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지하수에서 우라늄, 라돈 등 방사성물질이 검출돼 먹는물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으나 그동안 라돈은 법적 기준이 마련되어 있지 않아 우라늄만 조사해왔다.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부터 라돈이 먹는물 수질감시항목으로 신설됨에 따라 먹는물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약수터 및 민방위비상급수시설 144곳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추진한다.

이번 조사를 위해 연구원은 라돈분석기기인 액체섬광계수기를 조기 구매하고 시험가동 및 예비조사를 통해 측정능력을 확보했다.

조사결과는 시와 구에 통보될 예정이며 수질기준을 초과할 경우 유관기관과 협의해 저감설비의 설치, 음용중지, 폐쇄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해 나갈 계획이다.

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실태조사를 계기로 매년 라돈 등 방사성물질에 대한 정기적인 모니터링을 진행할 것"이라며 "먹는물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시민들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안전한 먹는물 공급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