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선택 등 충청권 정치인 광복절 특사 결국 무산… 총선 변수 되나
권선택 등 충청권 정치인 광복절 특사 결국 무산… 총선 변수 되나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8.13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8·15 광복절 특별사면 없어”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청와대가 올해도 광복절 특별사면을 실시하지 않기로 밝히면서 사면을 기다리던 충청권 정치인들에 빨간불이 켜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대선 후보시절 뇌물·알선수재·알선수뢰·배임·횡령 등 '5대 중대 부패범죄'는 원칙적으로 사면 대상에서 배제하겠다는 공약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대표적 충청권 정치인인 권선택 전 대전시장, 이승훈 전 청주시장, 박찬우 전 자유한국당 의원, 윤원철 전 충남도 정무부지사 등의 정계 복귀에 제동이 걸렸다.

권선택 전 시장은 2017년 11월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 때문에 2027년까지 모든 공직선거에 출마할 수 없다.

이승훈 전 시장은 2017년 11월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아 시장직을 내려놓고 2027년까지 공직 출마가 제한돼 있다.

박찬우 전 의원 역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지난해 2월 300만원의 벌금을 받아 2023년까지 공직출마를 할 수 없는 상태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윤원철 전 부지사 역시 이번 광복절 특별사면이 무산되며 내년 11월까지 제한돼 있는 공직 선거 출마에 대한 조기 사면 기대를 접게 됐다.

각각 인물들 모두 사면 시 내년 4.15 총선 구도에 숨을 불어넣을 수 있는 인물이라는 점에서 정치권에서 사면복권 요구가 적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들의 사면복권 무산으로 인해 내년 총선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특히 권선택 전 시장의 경우 재임 시절 추진했던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등이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고 있어 특별사면에 대한 얘기가 꾸준히 흘러나왔지만 결국 무산됐다.

박찬우 전 의원도 내년 총선에서 천안·아산 선거 구도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광복절 특별사면에 대한 기대감이 어느 정도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 정치권의 한 인사는 "문 대통령이 취임 후 3번째 광복절도 특사 없이 지나갔다"며 "이 결과가 내년 총선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