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충남도청사 "어떤 기능 들어와도 수용 가능한 공간으로 조성"
옛 충남도청사 "어떤 기능 들어와도 수용 가능한 공간으로 조성"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8.13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합동위원회 권고안 발표…본관 창의도서관·전시관, 의회·신관동 소셜벤처 창업플랫폼 등으로 활용

새로운 옛 충남도청 활용도. (사진=대전시 제공)
새로운 옛 충남도청 활용도. (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문체부와 이견차이를 보였던 옛 충남도청사 신관동 활용방안에 대해 '향후 어떠한 기능이 들어와도 수용 가능한 유연성 있는 공간으로 조성'하겠다는 모호한 답을 내놨다.

옛 충남도청사 활용방안 마련을 위한 민관합동위원회는 13일 대전시청 중회의실에서 제6차 최종 회의를 열고 활용방안 권고안을 대전시에 제출했다.

김주이 기획조정실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옛 충남도청 전체 건물과 흐름의 통일성, 역사와 문화적 상징공간으로서 원도심 활성화 문제에 중점에 두고 권고안을 만들었다"며 "시에서 원하는 방향대로 존중해 주겠다는 게 문체부 입장이지만 문체부에서 다른 시설도 함께 검토하고 있는 만큼 충분한 협의과정을 거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권고안에 따르면 본관은 역사적·상징적 공간으로서 외형 보존을 전제로 하고 내부공간은 건축가의 창의력을 발휘한 새로운 구성을 통해 전시기능과 허태정 시장의 공약인 창의도서관이 함께 들어가는 문화공간으로 활용된다.

문체부가 조성하고자 하는 '문화예술교육전문연수원'이 시가 이미 점찍어둔 '메이커 스페이스' 조성 공간인 '신관'으로 방향을 잡으면서 의견 조정이 불가피 할 것으로 보였던 의회동과 신관동은 핵심적 기능공간으로 소셜벤처 창업플랫폼(메이커스페이스), 지역거점별 소통협력 공간, 시민대학 등을 배치하되 향후 어떠한 기능이 들어와도 수용 가능한 유연성 있는 공간으로 활용하도록 여지를 남겼다.

중정은 중심공간으로서 현대적 구축을 통해 도청사 공간에 들어오는 모든 이용자들이 이곳에 모였다 각자의 목적 공간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구상하며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지하공간을 개발, 지하주차장 확충과 카페·라운지·미팅룸·회의실·강당 등 적정한 공유시설을 설치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시민 접근성 향상을 위해 부지경계의 담장은 철거를 고려하며 본관의 중앙을 관통하는 주진입로와 함께 본관과 의회동, 본관과 신관동 사이에 부진입로를 만들 계획이다.

특히 지상부의 여유 공간은 공연·벼룩시장 등의 시민마당을 조성하고 장기적으로는 지하상가 연결과 도경부지와 지하 공간 연결을 검토해 시민 접근성을 높이기로 했다.

옛 충남도청사 대표 이미지를 반영한 네이밍, '센트럴D', '대전포럼', 'D1932' 등 향후 어떤 시설이나 기능이 들어와도 충돌 없이 공존 가능하도록 부지 전체를 아우를 수 있는 새로운 명칭 부여도 함께 권고됐다.

허태정 시장은 "이번 민관합동위원회에서 제출한 권고안은 시민접근성을 확대했고 과감한 리모델링을 통해 건축물의 심미적 기능 강화 및 원도심의 활성화 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계획안으로서 그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대전의 소중한 문화재인 옛 충남도청사를 침체된 원도심의 새로운 활력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문체부 등 정부 관련부처와 긴밀히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최종 권고안을 9월 중으로 문체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문체부는 올해 말까지 옛 충남도청사 활용주체와 방안에 대해 최종 결정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