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혁신도시 유치 염원 절정
충남 혁신도시 유치 염원 절정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9.08.13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계 인사 300여명으로 이뤄진 범도민 추진위원회 발대

[충청신문=내포] 장진웅 기자 = 충남 혁신도시 유치를 위한 도의 염원이 들끓고 있다.

도내 각계 인사 300여명으로 이뤄진 '충남 혁신도시 유치 범도민 추진위원회'는 13일 도청 문예회관에서 발대식을 하고 공식 활동에 나섰다.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기구인 추진위는 도내 사회단체 대표자 회의 대표자 125명, 지방분권충남연대 대표자 30명, 국회의원 11명, 정치계 인사 223명 등으로 이뤄졌다.

추진위는 이날 공동결의문에서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시) 건설을 이유로 충남도가 혁신도시에서 제외, 이후 세종시가 도로부터 분리·출범하며 지난 5년간 인구 13만7000명, 면적 437㎢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추진위는 면적만 놓고 보면 광주시 하나가 사라진 셈이고 지역 총생산도 25조2073억원이나 감소해 지역 경제 파탄을 초래하는 주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추진위는 혁신도시 중심의 지역 성장 거점 육성 정책에서도 소외, 공공기관 이전이나 지역 인재 의무 채용 혜택 등에서 배제 받는 등 삼·사중의 역차별을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추진위는 앞으로 전 지역이 골고루 잘사는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해 충남 혁신도시 지정이 이뤄질 때까지 모든 역량을 모아 강력히 대응하는 한편,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유치를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선포했다.

추진위는 "대한민국 국가 균형 발전 정책 실현을 위해서 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을 문재인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