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대전·세종·충남지역 최대 40mm 비 내려
광복절 대전·세종·충남지역 최대 40mm 비 내려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8.13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빛(光)을 되찾은(復) 날이란 뜻을 갖고 한반도가 일제에게서 독립해 국권을 회복한 날인 광복절 대전·세종·충남지역에 태풍 크로사의 영향으로 비가 내릴 전망이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의 영향을 받아 14일 오후 동해안부터 시작된 비는 15일 새벽 대전·세종·충남지역까지 확대돼 5~40mm의 비가 내리고 오후 6시부터 점차 그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제10호 태풍 크로사는 13일 현재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60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1km의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으며 최대풍속 시속126km(초속 35m)의 강한 강도로 중형태풍으로 발달하고 있다.

크로사는 15일 아침 일본 규슈 동쪽을 지나 상륙 후 오후 동해상으로 진출하면서 울릉도, 독도가 태풍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