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건양대병원과 2019계룡세계軍문화축제 업무협약
계룡시, 건양대병원과 2019계룡세계軍문화축제 업무협약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19.08.14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의료체계 지원 등 상호 협력키로

계룡시는 14일 건양대학교병원과 2019계룡세계軍문화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계룡시청 제공)
계룡시는 14일 건양대학교병원과 2019계룡세계軍문화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계룡시청 제공)
[충청신문=계룡] 김용배 기자 = 계룡시는 14일 건양대학교병원과 2019계룡세계軍문화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상호협력 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Pre-엑스포로 추진되는 올해 군문화축제에 해외군악대를 비롯한 많은 관람객의 방문이 예상됨에 따라 계룡시와 건양대학교병원이 보유한 역량과 자원을 적극 활용하고 상호협력 해 방문객들의 건강과 안전을 도모하고자 마련됐다.

건양대학교 병원에서 진행된 이날 협약식에는 최홍묵 계룡시장, 최원준 건양대학교병원 의료원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해 상호지원과 협약사항 이행을 약속했다.

주요 협약내용은 ▲축제 기간 응급의료체계 구축 ▲해외군악대 응급환자에 대한 응급진료 및 내국인 일반수가 적용 ▲축제홍보와 상호교류협력 가능 분야 개발 등으로, 민․관이 함께 협력하여 안전하고 건강한 축제 환경을 조성한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최원준 의료원장은 “지역의 명품축제로 거듭나고 있는 계룡세계군문화축제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계룡시와 상호협력하며 응급환자를 위한 각종 의료서비스를 적극 지원하고 지역발전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최홍묵 시장은 “지역민의 건강을 책임지고 최고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건양대학교병원과 함께 함으로써 2019계룡세계軍문화축제가 그 명성과 위상을 더하게 됐다”며 “우리시는 관람객의 편의와 안전을 최우선을 올해 축제뿐만 아니라 내년 2020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에도 건양대학교 병원 등 지역기관과 함께해 성공적인 행사를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9계룡세계軍문화축제는 오는 10월 2일부터 10월 6일까지 5일간 계룡대 활주로 일원에서 ‘軍문화의 울림, 평화의 메아리’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