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선 손질하다 손가락 절단...경찰 도움으로 무사히 봉합
생선 손질하다 손가락 절단...경찰 도움으로 무사히 봉합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8.20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단된 손가락 손님 생선에 들어가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절단된 손가락을 잃어버린 20대가 경찰의 도움으로 3시간 만에 무사히 봉합 수술을 마쳤다.

19일 대전 대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2시 15분께 사촌형의 생선가게에서 일하던 A(23) 씨가 생선을 손질하다 엄지손가락이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직후 A 씨는 사촌형과 함께 병원으로 갔지만 절단된 손가락을 찾지 못했고 사촌형은 경찰에 손가락을 찾아달라며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A씨가 생선을 다듬다 사고를 당했다는 말에 착안해 CCTV를 분석하고 사고 당시 생선을 사간 60대 손님을 찾아냈다.

시장상인회 도움을 받아 손님의 신원을 파악한 경찰은 집에 찾아가 냉동실에 보관돼 있던 생선과 함께 A 씨의 손가락을 찾아냈다.

이후 경찰은 절단된 손가락을 냉동팩으로 감싸 오후 5시 30분께 병원에 인계해 봉합수술을 무사히 마쳤다.

A 씨의 사촌형은 "경찰들의 발 빠른 대처가 아니었다면 동생은 영원히 손가락을 되찾을 수 없었을 것"이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