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의원 "조국 법무부장관 지명 철회하라"
김태흠 의원 "조국 법무부장관 지명 철회하라"
  • 최병준 기자 choibj5359@dailycc.net
  • 승인 2019.08.20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흠 의원
김태흠 의원

[충청신문=서울] 최병준 기자 =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보령서천)은 지난 19일 "청와대는 비리종합세트, 내로남불 끝판왕 조국의 법무부장관 지명을 당장 철회하라"고 성명서을 통해 강력 주장했다.

김 의원은 성명서에서 "정의의 사도인양 고고한 척하던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청문회 유사 이래 보지 못한 '비리 종합세트', '내로남불 끝판왕'으로 드러나고 있다"며 비판했다.

이어 김의원은 "가족간 위장 소송, 부동산 위장 매매, 위장 임대, 딸의 장학금 위장 수혜, 위장 이혼, 사모펀드 투자 의혹,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등 온갖 불법, 편법, 비리는 다 동원됐다"며 "조국은 과거 부의 세습·양극화가 판치는 대한민국을 '동물의 왕국'으로 비유하고, '개천에서 용이 되지 않아도 행복한 사회'를 주창했는데 뒤로는 재산 불리기, 자식 챙기기에 바빴던 '이중인격의 끝판왕'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전 정부 사람들에게 '법꾸라지 우병우', '법마(法魔) 김기춘', '법비(法匪) 조윤선' 등 온갖 악담을 퍼붓더니, 본인은 대학에서 법을 가르치며 '법의 탈을 쓴 늑대행위'만 일삼았다”며 "위장의 달인답게 사회주의혁명, 무장봉기를 선동했던 사노맹 활동도 민주화운동으로 포장하고 있으니 기가 차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이 정도면 법치수호를 담당할 법무부 장관은커녕 편법, 불법, 위장술을 가르치는 컨설팅사를 차려야 마땅할 정도"라며 "이런 '내로남불 끝판왕'이 그동안 청와대 민정수석을 맡아 자기 기준으로 인사검증을 했으니 이 정부의 '인사 참사'는 예고된 것 이었다"라며 비판했다.

김 의원은 "조국은 이런 수많은 의혹에 침묵하지 말고 뻔질나게 주제넘게 올리던 SNS 실력을 발휘해 속히 답하고 사퇴하기 바란다"며 "청와대도 청문회장에 설 자격조차 없는 조국을 당장 지명철회하기 바란다. 과거 청문회를 무용지물, 요식행위로 만들며 임명강행을 했듯이 이번에도 어물쩍 넘어가려 한다면 크나 큰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임을 경고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