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티즌 선수 부정선발 의혹 김종천 의장·고종수 감독 등 12명 검찰 송치
대전시티즌 선수 부정선발 의혹 김종천 의장·고종수 감독 등 12명 검찰 송치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8.23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김 의장 등 일부 혐의 확인된 것으로 보고 검찰에 넘겨

대전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는 김종천 의장. (사진=충청신문DB)
대전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는 김종천 의장. (사진=충청신문DB)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대전시티즌 프로축구단 선수 선발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김종천(민주당·서구5) 대전시의회 의장과 고종수 전 감독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대전지방경찰청에 따르면 23일 시티즌 부정 선수선발 의혹에 일부 혐의가 있다고 보고 김종천 의장과 고종수 전 감독을 비롯한 시티즌 관계자 등 12명을 검찰에 넘겼다.

앞서 경찰은 대전시티즌의 공개테스트를 통한 선수 선발에서 채점표가 수정돼 부정선발이 이뤄졌다는 의혹과 관련해 수사를 진행해 왔다.

지난 2월 선수선발 테스트 당시 평가위원으로 참여한 고 전 감독과 코치진 등을 불러 조사했다. 고 전 감독은 결국 지난 5월 경질됐다.

김 의장은 고 전 감독에게 특정선수를 추천해 선수선발위원회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2차 테스트 이후 부정 의혹이 불거지며 현재 선발 과정이 중단된 상태며 김 의장이 추천한 선수는 2차 테스트를 통과한 15명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5월 23일 김 의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약 16시간에 걸쳐 강도 높은 수사를 벌였지만 김 의장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장은 경찰 출석 당시 "누구보다 축구를 사랑하고 대전시티즌이 잘 되길 바라는 사람으로서 좋은 선수를 추천했을 뿐"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