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보건소, 손씻기 문화 정착 홍보·캠페인
옥천군보건소, 손씻기 문화 정착 홍보·캠페인
  • 최영배 기자 cyb7713@dailycc.net
  • 승인 2019.09.02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옥천] 최영배 기자 = 옥천군보건소는 많은 감염병을 예방할 수 있는 가장 쉽고 효과적인 방법으로 올바른 손씻기를 강조하며, '옥천군 ‘손씻기’ 문화 정착'을 위한 홍보 및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손만 잘 씻어도 설사질환(세균성이질, 장티푸스 등)을 약 30% 줄일 수 있고, 감기, 인플루엔자 등 호흡기질환 발병률 약 20% 줄일 수 있다고 전했다.

특히 2019년들어 확산되었던 A형 간염의 가장 대중적인 예방법도 손씻기이며 면역 체계가 약한 사람들의 설사 질환을 약 60% 예방할 수 있다며 손씻기를 권장하고 있다.

또한 보건소는 손 씻는 시기와 방법도 중요하다고 설명하며, 화장실 이용 후, 음식을 먹기 전·후, 음식 준비 전, 기침·재채기를 한 후 그리고 노약자나 면역력이 약한 사람을 간병할 때에도 손을 잘 씻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올바르게 손을 씻지 않으면 상당수의 세균이 손에 그대로 남아있어, 손을 씻을 때는 ‘흐르는 물’에 ‘비누’를 사용하여 ‘손씻기 6단계’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옥천군보건소는 이러한 손씻기의 중요성을 알리고, 더 나아가 옥천군에 ‘손씻기’ 문화의 정착을 위해 다양한 손씻기 캠페인과 홍보, 교육을 추진 중이다.

먼저 장소와 상황을 가리지 않는 ‘손씻기’ 생활화를 위해 각종 군민행사와 지역축제에 참여하여 손씻기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아울러 ‘유동인구가 많은 공공장소’에서 손씻기 메시지를 접할 수 있도록, 관내 옥외 전광판에 손씻기와 감염병 예방 독려 메시지가 수시로 송출 중이다.

옥천군보건소 임순혁 보건소장은 “우리가 그동안 걸렸던 많은 감염병은 다름 아닌 우리의 두 손을 통해 발생했다“고 말하며, "노약자나 면역력이 떨어진 사람과 함께 거주하는 사람, 그리고 조리업 종사자의 경우는 화장실 이용 후나 음식을 준비하는 상황에서 반드시 손을 깨끗이 씻어 감염병 전파를 사전에 차단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옥천군보건소는 “손씻기 문화정착을 위해 향후 다양한 홍보 메세지 개발과 관내 기관단체와의 협력을 지속 확산해 갈 계획”이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