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 김영미 전 공주시의원과 혼인신고
박수현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 김영미 전 공주시의원과 혼인신고
  • 정영순 기자 7000ys@dailycc.net
  • 승인 2019.09.09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전 공주시청 민원실 찾아 혼인신고 마쳐

박수현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사진 좌)이 9일 오전 김영미 전 공주시의원과 공주시청 민원실을 찾아 혼신신고를 작성하고 있다 (사진=정영순 기자)
박수현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사진 좌)이 9일 오전 김영미 전 공주시의원과 공주시청 민원실을 찾아 혼인신고를 작성하고 있다. (사진=정영순 기자)

[충청신문=공주] 정영순 기자 = 박수현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이 9일 김영미 전 공주시의원과 혼인신고를 마쳤다.

박 전 실장은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김 전 의원과 나란히 공주시 민원실에 들러 혼인신고서를 작성해 제출했다.

이로써 두 사람은 법적으로 정식 부부가 됐다.

특히, 내년 총선을 앞둔 시점에 ‘중요한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외부의 불필요한 공세와 오해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게 됐다.

박 전 실장은 충청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혼자였던 12년의 삶에 둘의 삶을 새롭게 쌓으려 하는 마음”이라며 “동병상련과 고난이 만들어 온 사랑이므로 정치적 해석과 의미를 부여하는 대신 두 사람의 순수한 인연으로 봐 주시면 고맙겠다”고 밝혔다.

또 “그동안 ‘국가와 국민을 대하는 남다른 태도를 지니겠다’고 다짐한 정치인의 삶이었으나 오늘부터는 제 인생도 치열하게 사랑하자고 다짐한다” 며 김 전의원에 대한 애정도 전했다.

박 전 실장은 혼인식은 간단한 가족행사로 대신한 뒤 별도의 행사를 치르지 않을 예정이다.

앞서 박 전 실장은 지난 해 6·13 지방선거 당시 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로 출마했지만, 김 전 의원과의 내연관계가 영향을 미쳐 중도 낙마한 불운을 겪은 바 있다.

박 전 실장은 “이미 검찰에서 ‘두 사람의 내연관계를 인정하기 어렵다’ 는 판단을 내린 사안이다. 선거 때마다 불거지는 네거티브 바람도 정의와 진실 앞에서는 항상 무릎 꿇기 마련” 이라는 말로 정리했다.

한편, 박 전 실장은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대변인과 국회의장 비서실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유엔 해비타트 한국위원회 초대 회장으로 활동 중이다.

또한, 내년 21대 총선(공주·부여·청양) 출마를 준비 중인 유력 정치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