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현대제철 오염물질 저감장치 고장 사실 숨겼나
충남도, 현대제철 오염물질 저감장치 고장 사실 숨겼나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9.09.10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민사회단체, 은폐 의혹 제기… 책임자 징계·공식 사과 요구

당진 시민사회단체로 이뤄진 '현대제철 대기오염 당진시대책위원회'가 10일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도가 현대제철 대기오염물질 저감장치 고장 사실을 은폐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장진웅 기자)
당진 시민사회단체로 이뤄진 '현대제철 대기오염 당진시대책위원회'가 10일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도가 현대제철 대기오염물질 저감장치 고장 사실을 은폐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장진웅 기자)

[충청신문=내포] 장진웅 기자 = 충남도가 현대제철의 대기오염물질 저감장치 고장 사실을 은폐했다는 의혹을 받고있다.

당진지역 시민사회단체로 이뤄진 '현대제철 대기오염 당진시대책위원회'는 10일 충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는 현대제철 고장 은폐 진상 규명하고 책임자를 징계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현대제철은 2014년 활성탄흡착탑 화재로 대기오염물질 저감장치가 고장났고 도에 이같은 내용과 더불어 개선 계획서를 제출했다.

저감장치 고장 이전 현대제철의 대기오염물질량은 2014년 연 1만4978t 수준에서 2016년 2만3477t을 기록했다.

이후 도는 2017년 현대제철과 '대기오염물질 자발절 감축 협약'을 체결했다.

이와 관련 대책위는 협약 과정에서 도가 현대제철의 고장 설비 교체를 마치 새롭고 선진적인 환경 투자처럼 도민을 속였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협약 당시 공식 문서에 현대제철 오염물질 급증 원인을 저감장치 고장이 아닌 '설비 증설'로 표기하고 있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더불어 협약 체결 뒤 당진시 제안으로 꾸려진 검증위원회·실행위원회 등에서도 오염물질 급증 원인으로 장치 고장을 언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대책위는 이후 이같은 은폐 정황이 드러났지만, 도가 사과와 책임자 징계를 비롯해 진상 규명 노력을 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위는 "철저한 감사를 통해 실무자나 담당과장 선에서 진실을 은폐하고 허위보고를 했는지, 도지사까지 사실을 알면서도 도민 기만을 공모했는지 명명백백하게 밝혀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대책위는 도민에게 공식 사과하고 재발 방지 대책 수립도 주문했다.

이와 관련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기자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은폐 사실이 없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김 부지사는 "공무원들이 일을 할 때 여러가지 정황을 살펴서 하는데, 고의로 감추고 하는 일은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양심에 비춰서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