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총력’
진천군,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총력’
  • 김정기 기자 jay0004@dailycc.net
  • 승인 2019.09.19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천읍거점소독소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진천군 제공)
진천읍거점소독소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진천군 제공)

[충청신문=진천] 김정기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기도 파주에 이어 연천까지 확진 판정이 나온 가운데 진천군이 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고열과 높은 폐사율을 특징인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아프리카와 일부 유럽 국가를 중심으로 발병하다 작년 8월 중국에서 발병 이후 아시아 지역으로 확산 중이다.

이에 군은 열병의 확산 방지를 위해 진천읍 생거진천전통시장에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해 운영 중이며 관내 61곳 양돈농가에 대해 농가별 긴급 미리 살폈으나, 현재까지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 17일 오전 6시 30분부터 19일 오전 6시 30분까지 48시간 동안 일시 이동중지(Stand still)를 명령하고 주요시설 및 양돈 농가를 중심으로 이행 여부를 철저히 점검했으며, 18일에는 군 미래도시국장 주재로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해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과 열병 확산 방지를 위한 부서별 맞춤 대응을 지시했다.

한편, 군은 국경단위 및 농장단위 차단방역이 가장 효과적이라는 판단 아래 농장주들에게 외국인 근로자들의 출입 관리, 불법 축산물 및 우편물 반입 관리 등 농장 관리를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돼지에게서 고열 발생, 출혈, 급성 폐사 등의 증상이 발견되면 즉시 군(☎043-539-3591~7)에 신고하고 농장 입구를 폐쇄해 사람이나 차량의 출입을 통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서정배 축산위생과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백신이 개발돼 있지 않아 살처분 외에는 다른 대책이 없는 가장 위협적인 가축전염병으로 전국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철저히 이행해야 한다”며 “심각 단계가 하향 조정될 때까지 양돈농가는 모임을 중지하고 매일 축사 내·외부를 철저히 소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