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하수처리장 현대화 사업 '탄력'…시의회, 민간투자사업 채택 동의안 가결
대전 하수처리장 현대화 사업 '탄력'…시의회, 민간투자사업 채택 동의안 가결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10.0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본회의서 '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 채택 동의안' 원안 통과
시의회가 2일 제245회 임시회 4차 본회의에서 시가 제출한 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 채택 동의안을 원안대로 가결하자 전민동 주민들이 얼싸안고 기뻐하고 있다.(사진=이성현 기자)
시의회가 2일 제245회 임시회 4차 본회의에서 시가 제출한 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 채택 동의안을 원안대로 가결하자 전민동 주민들이 얼싸안고 기뻐하고 있다.(사진=이성현 기자)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의 하수처리장 금고동 이전 및 현대화 사업 추진이 탄력을 받을 예정이다.

시의회가 2일 제245회 임시회 4차 본회의에서 시가 제출한 '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 채택 동의안'을 원안대로 가결하면서다.

이번 시의회 동의에 따라 시는 앞으로 민간투자사업심의(기획재정부), 사업시행자 선정을 위한 제3자 공고, 사업시행자 지정, 실시협약 체결 등 후속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하면서 시민들에 정확한 추진상황을 제공하고 공감을 얻어 더 이상의 소모적 논쟁을 종식시킨다는 방침이다.

특히 시 환경녹지국은 일부 정당과 시민단체에서 제기하고 있는 민간투자사업에 따른 하수도요금 폭등 우려, 하수처리장 이전 필요성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시민에게 알리고 사업계획에 대한 철저한 검증과정을 거쳐 각종 우려를 원천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시에 따르면 회덕 IC 신설 후 대전 동측 관문이 될 원촌동 하수처리장이전 부지 40만 4000㎡는 대덕연구개발특구 배후 주거기능과 새로운 혁신성장공간으로 활용된다.

현 오정동 위생처리장으로 농수산물도매시장을 이용하는 시민을 포함한 인근 주민들이 오랜 불편을 겪어 왔으나 향후 부족한 물류기능이나 부가가치를 극대화하는 용도로 활용 할 수 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또 이전 예정지인 유성구 금고동(자원순환단지 부근)는 최신식 하수처리장을 지하에 건설하고 지상부를 복합체육시설 등 주민편익시설로 꾸민다.

허태정 시장은 "대전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은 단순히 하수처리장을 새로 짓는 사업이 아니라 지하화 및 첨단시설로 조성해 악취 없는 시민친화 명소로 조성하고 원촌동 이전부지 등에 대해 대덕 특구 미래성장 공간 활용으로 대전발전의 기폭제가 되도록 할 것"이라며 "갑자기 민영화 논란으로 번져 당황스러웠지만 의회에서 어려운 결단을 내려줘 시장으로서 감사드리고 앞으로 시민들과 대화하며 이전 과정에서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및 현대화사업은 지난 6월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적격성 조사를 통과했다. 원촌동 주변 대전하수처리장(65만 톤/일)과 오정동 분뇨처리장(900톤/일)을 통합하는 총 사업비 7536억원(2016년 기준) 규모 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은 민간투자방식(BTO-a)으로 추진되며 2021년 착공, 2025년 준공 예정이다.



관련기사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