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찾는 문 대통령, '혁신도시' 지정 요구 화답할까
충남 찾는 문 대통령, '혁신도시' 지정 요구 화답할까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9.10.09 0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순회차 방문…도, 해양신산업 등 현안 지원 요청 예정

[충청신문=내포] 장진웅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충남을 찾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지역 현안에 대해 어떤 목소리를 낼지 관심이 쏠린다.

특히 충남도가 '혁신도시' 지정과 '해양신산업' 지원 등을 정부에 지속해서 요구해온 만큼, 문 대통령이 이와 관련한 화답을 내놓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8일 정가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방순회 행사의 하나로 10일 충남을 방문할 예정이다.

충남도는 이와 관련 '보안'을 이유로 극히 말을 아끼고 있지만, 청사 로비 등 주출입로를 정비하는 등 대통령 맞이 준비에 바쁜 모습이다.

또 도청 1층 로비에는 지역 역점 사업인 해양신산업과 관련해 '발전 전략 보고회' 무대를 설치하고 관련 문구가 새겨진 조형물을 세우는 등 문 대통령의 방문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도는 이번 행사에서 문 대통령에게 해양신산업 지원을 적극 건의할 것으로 보인다.

도는 '해양 생태 복원', '역간척과 해양 치유', '해양바이오' 등 3대 전략을 중심으로, 해양신산업을 역점 추진하고 있다.

가로림만의 지속가능한 바다 환경 복원과 국가해양정원 조성, 천수만 부남호 역간척과 해양생태계 복원, 장항국가생태산단 중심 국가 단위 해양바이오 클러스터 조성 등 세부 사업으로 이뤄졌다.

도는 이같은 내용을 문 대통령에 소개하면서 원활한 추진을 위한 정부 예산 지원 등 협조를 요구할 구상이다.

해양신산업은 문 대통령의 충남 공약인 '환황해권 중심도시로 육성'과 궤를 같이한다.

더불어 최대 현안인 혁신도시 지정에 관한 문 대통령의 생각도 들을 수 있을 전망이다.

도는 혁신도시 지정에 관한 도민의 염원을 비롯해 지정 제외에 따른 피해 등을 설명하면서 문 대통령으로부터 공감과 적극 검토를 이끌어내겠다는 복안이다.

혁신도시 지정을 놓고 중앙정부와 도의 입장차가 있는 만큼, 정부 수반인 문 대통령의 목소리에 따라 향후 분위기가 달라질 수 있다.

전국 광역단체 가운데 혁신도시 지정을 받지 못한 곳은 충남과 대전이 유일하다.

앞서 도내 각계각층으로 이뤄진 '충남혁신도시유치범도민추진위원회'는 지난 7일 성명을 통해 혁신도시와 관련해 문 대통령에게 '명확한 답변'과 함께 지정 약속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 지역 정가 관계자는 "대통령이 전국을 순회하면서 지역 경제 발전을 위한 '선물'을 던져주고 있어 이번 방문에 기대가 있는 게 사실"이라면서도 "혁신도시 지정처럼 중장기 절차가 필요한 문제는 대통령의 검토 지시를 얻어내는 수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