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충남도, 문 대통령 방문 결과 두고 여야 공방 예상
국감 충남도, 문 대통령 방문 결과 두고 여야 공방 예상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9.10.14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조 삼성 신규 투자 주목 vs '충청 홀대론' 혁신도시 지정 확언 없어

[충청신문=내포] 장진웅 기자 = 충남도가 국정감사를 받는 가운데 최근 대통령이 지역을 방문한 데 대한 질의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방문 결과를 두고 '성과', '기대 이하' 등 여야 간 공방이 그려진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15일 오전 10시부터 낮 12시30분까지 충남도를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벌인다.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이 위원장을 맡고 홍익표·강창일·권미혁·김영호 의원, 자유한국당 홍문표·박완수·이진복·윤재옥 의원과 우리공화당 조원진 의원과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각각 감사위원을 맡는다.

이들 위원들은 도정 전반에 대한 질의에 나서는데, 특히 지난 10일에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충남 방문 결과를 두고 관련 정책 주문과 보완, 지적 등을 내놓을 전망이다.

여당 위원들은 문 대통령의 방문 성과를 높게 평가하면서 지역 발전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도에 요구할 것으로 점쳐진다.

서해선 직결 문제, 평택-오송 복복선 사업 천안아산역 정차 반영 등 문 대통령으로부터 해결을 위한 긍정적인 답변을 받은 지역 현안 추진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도에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또 삼성디스플레이와의 13조100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 협약과 소재·부품·장비 공공기술개발, 산·학·연·관 상생 협력 협약 등에 도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주문할 생각이다.

반면, 야당 위원들은 문 대통령의 방문 성과에 대해 지적 사항과 보완을 요구할 듯하다.

홍성·예산 지역 출신의 홍문표 위원의 경우 '충청 홀대론'을 꺼낸다.

홍 위원 측 관계자에 따르면 충남 지역 발전 핵심 키워드인 '혁신도시' 지정에 대해 문 대통령의 확언이 없었다는 점을 지적한다.

문 대통령은 충남 방문 당시 양승조 지사와의 비밀 환담에서 혁신도시 지정을 놓고 '기대해도 좋다'라고 말했는데, 도민의 염원과 요구에는 크게 못 미친다는 것이다.

전국 광역단체 가운데 혁신도시 지정을 받지 못한 곳은 충남도와 대전시 두 곳뿐이다.

또 서해선과 서부내륙고속도로 등 도내 대형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는 점에 대해서도 대책 마련과 보완을 요구한다.

관계자는 "현 정부 들어 인사·예산과 관련해 충남이 역차별을 받고 있다"면서 "혁신도시 지정과 SOC 사업에 관해 짚을 계획이다"라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