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비상급수시설 라돈·우라늄 저감대책 마련
대전시, 비상급수시설 라돈·우라늄 저감대책 마련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10.15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세균류 기준치 초과 시설 47곳, 염소소독 등 수질 개선

대전시는 15일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시·구 업무담당자와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 및 지질 전문가 참석한 가운데 민방위 비상급수시설 수질안전성 강화대책 보고회를 개최했다.(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15일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시·구 업무담당자와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 및 지질 전문가 참석한 가운데 민방위 비상급수시설 수질안전성 강화대책 보고회를 개최했다.(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는 15일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시·구 업무담당자와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 및 지질 전문가 참석한 가운데 '민방위 비상급수시설 수질안전성 강화대책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보고회는 최근 타 지역의 먹는 물 급수시설에서 라돈·우라늄 등의 자연방사성물질의 기준치 초과 검출에 따른 불안감을 해소하고 시민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비상급수시설(195곳)을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보건환경연구원은 민방위 비상급수시설에 대한 전 항목 수질검사 결과를 보고하고 지질·지하수 전문가인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이길용 박사는 라돈 등 자연방사성물질 저감 방안을 설명 했다.

앞서 시는 지난 7월~9월 민방위 비상급수시설에 대한 미생물, 일반세균, 총대장균군, 자연방사성물질 뿐만 아니라 A형 간염바이러스 등 총 50종에 대한 수질검사를 진행한 바 있다.

올해부터 라돈이 먹는 물 수질검사항목으로 포함됨에 따라 시 보건환경연구원 주관으로 먹는 물 공동시설 144곳 전수에 대한 정밀수질검사를 한 것.

검사결과 A형 간염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았다. 하지만 여름철 폭염지속과 빗물 속 비점오염원 유입 등으로 일반세균류 등이 전체 민방위 비상급수시설 103곳의 45.6%인 47곳에서 검출됐고 자연방사성 물질은 전체의 27.1%인 39곳에서 기준치가 초과됐다.

시는 기준치 초과 시설은 즉시 임시폐쇄 조치하고 세부사항은 이달부터 자치구 홈페이지를 통해 시민에게 공개할 계획이다.

더불어 이번 수질검사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분석하고 그 원인별 대책을 구분해 맞춤형 수질안정성 강화대책을 마련한다. 일반세균류가 검출된 시설은 배관청소와 염소소독을 통해 수질을 개선하고 급수 시설 내 자외선(UV) 살균기 설치 등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고농도 방사성물질 검출 시설에 대한 보다 근본적 대책(정수 및 폭기설비 설치) 마련을 위해 학술용역 및 시범사업 추진하고 한국지질연구원과 협업을 통해 맞춤형 라돈저감 장치를 개발, 공동특허도 출원할 계획이다.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생활주변에 설치된 민방위 비상급수시설은 기상학적, 지형적 영향으로 겨울철 가뭄현상 지속에 따른 물 부족 문제에 대한 대안일 수 있다"며 "민방위 사태 뿐만 아니라 일반 재난 발생 시에도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먹는 물을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