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충남지방경찰청, 특정대상 범죄 및 교통사고 '도마' 올라
[국감] 충남지방경찰청, 특정대상 범죄 및 교통사고 '도마' 올라
  • 이성엽 기자 leesy8904@daillycc.net
  • 승인 2019.10.15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열린 충남지방경찰청 대상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명교 청장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이성엽 기자)
15일 열린 충남지방경찰청 대상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명교 청장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이성엽 기자)
[충청신문=내포] 이성엽 기자 = 충남지방경찰청 국정감사에서는 주로 특정대상 범죄 및 교통사고가 도마에 올랐다.

15일 행정안전위의 충남지방경찰청에 대한 국감에서 자유한국당 박완수 의원은 “지난해 충남지역의 강력범죄 발생건수는 감소했지만 특정대상, 특정지역의 범죄는 오히려 증가했다”며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충남지역의 살인, 강도 등 4대 강력범죄 발생건수는 2014년 2만1848건에서 지난해 2만529건으로 6.4% 줄었지만 여성 피해자 비율, 노인대상 범죄, 학교폭력 등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강력범죄가 천안, 아산 등 특정지역에 편중돼 있다며 “정원과 규정만을 운운할 것이 아니라, 하루빨리 치안 공백을 개선하는 데에 충남청이 앞장서라”고 주문했다.

총기관리와 관련해서도 “지난 2014년부터 올해 8월까지 최근 5년여 동안 142정의 분실 총기 중 15정은 회수되고 공기총 21정, 타정총 100정, 가스발사총 6정 등 127정이 아직 회수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른 회수율은 10%에 불과하다”고 질타했다.

이어 “총기분실은 분실의 유형과 습득자의 목적에 따라 범죄에 악용 될 가능성도 있다”면서 “경찰은 총기 관리의 중요성에 대해 인식하고 관리 체계와 규정 전반에 대해 재점검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문표 의원(자유한국당)은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충남은 최근 3년간 전국 지방청별 5대 범죄 검거율이 전국 평균 79.2%보다 훨씬 못미친 72%를 기록하며 최하위를 차지했다”며 “지난 3년간 5대 강력범죄 중 절도와 폭력사건의 경우 전국 평균 60.1%, 87.6%의 검거율을 기록했으나 충남은 각각 52.7%, 85.7%로 전국 평균보다 낮은 검거율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민생치안의 척도라고 할 수 있는 5대 범죄 검거율이 낮은 만큼 충남도민의 불안이 클 수밖에 없다"며 "이제라도 충남도민의 안전을 위한 치안유지에 총력을 기울여 5대 강력범죄의 위협에서 벗어나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의원은 “충남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충남지역의 스쿨존에서 과속 무인카메라 단속 건수가 17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속도줄이기를 위한 발빠른 대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최근 충남도내 스쿨존에서 어린이 사망사고가 있었던 만큼 철저한 재발방지 대책이 필요하다”며 “스쿨존을 비롯한 충남지역 전체에서 과속을 줄이기 위한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