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혁명 도시 대전서 열리는 '제16회 세계과학도시연합 대전하이테크페어'
4차산업혁명 도시 대전서 열리는 '제16회 세계과학도시연합 대전하이테크페어'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10.18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22일 대전컨벤션센터서…'4차산업혁명과 도시의 미래' 주제로

제16회 세계과학도시연합 대전하이테크페어 포스터.(사진=대전시 제공)
제16회 세계과학도시연합 대전하이테크페어 포스터.(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와 세계과학도시연합(WTA)이 공동 주최하는 '제16회 세계과학도시연합(WTA) 대전하이테크페어'가 오는 21일과 22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4차 산업혁명과 도시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다.

이번 세계과학도시연합(WTA) 대전하이테크페어는 기술전시회, 수출상담회, 해외진출 자문상담회, 투자상담회 등으로 진행된다.

특별강연에서는 미국 실리콘밸리 벤처투자회사인 개러지 테크 벤처스(Garage Tech Ventures)의 공동 창립자 빌 라이처트(Bill Reichert)가 '혁신의 미래 : 실리콘밸리로부터 온 메시지', 퓨처로봇의 송세경 대표가 '4차산업혁명과 기업생존전략', 도룡벤처포럼의 김채광 회장은 '대전지역의 창업생태계,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강연에 나선다.

실리콘밸리 투자자인 빌 레이처트는 실리콘밸리의 과거와 현재의 사례를 비교하며 실리콘밸리의 교훈과 새로운 혁신의 패러다임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열리는 스타트업 피칭에는 대전지역 유망 스타트업 8개 기업 대표들이 참여한다. 빌레이처트를 비롯한 창업전문가 등이 스타트업 기업의 피칭을 듣고 멘토를 해주는 시간도 가진다.

특히 22일에는 대한민국 첫 메이저리거이자 최근 스타트업 벤처투자 파트너로 활약 중인 전 야구선수 박찬호가 '아웃을 두려워하지 않는 스타트업의 도전'을 주제로 대전 스타트업 기업의 도전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담아 특별강연을 선보인다.

건양대·대전대·대전보건대·배재대·우송대·우송정보대·충남대·한남대·한밭대 등 대전권 9개 대학의 가족 회사 총 40개사 68개 부스가 마련되며 4차 100개 팀의 대학생들이 산업혁명 및 일반응용 분야의 자유로운 아이디어를 발표하는 공모전도 함께 열린다.

허태정 시장은 "이번 행사가 대전의 유망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이 주인이 되는 행사로 기획돼 국내외 투자자와의 네트워킹, 해외 판로 개척 등 해외 진출 가능성을 타진해보는 좋은 기회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제16회 세계과학도시연합(WTA) 대전하이테크페어'는 21일 낮 12시부터 22일까지 대전컨벤션센터에서 현장등록을 통해 무료로 참관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