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충주 국가산단 예비타당성조사 실시사업 선정
오송·충주 국가산단 예비타당성조사 실시사업 선정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9.10.22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충북도는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이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 실시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는 공기업 등 공공기관이 총사업비 1000억원 이상의 대규모 신규 사업의 타당성에 대해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조사를 통해 신규투자를 공정하게 결정하는 제도다.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문재인대통령 대선공약인 ‘충북 바이오헬스 혁신·융합 벨트 구축’의 핵심 사업으로 지난해 국토부의 국가산단 후보지 선정 이후 이번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 실시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사업 추진에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총사업비 약3조3900억원 규모로 국가산단 추가 조성을 통해 오송을 명실공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가대표 바이오클러스터로 육성하는 것이다. 바이오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의 생성과 집적, 성장을 촉진하고 글로벌 유인력을 가진 클러스터로 완성할 계획이다.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총사업비 약5600억원 규모로 국가산단 조성을 통해 바이오신약으로 특화한 오송과 의료기기로 특화된 원주를 잇는 중부권 바이오헬스 혁신·융합벨트의 한축을 담당하고 충북 북부지역의 산업 거점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2020년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2021년에는 국가산업단지계획 승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청주시, 충주시와 함께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예비타당성조사가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