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농식품 제조가공 산업 저변 확대
당진시, 농식품 제조가공 산업 저변 확대
  • 이종식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9.10.23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농촌자원복합산업화사업 선정

[충청신문=당진] 이종식 기자 = 당진시는 농림축산식품부의 공모사업인 2019년 농촌자원복합산업화 사업에 선정돼 국비 5억 원을 확보했다고 23일 밝혔다.

농촌자원복합산업화사업은 농촌의 다양한 자원을 기반으로 생산·유통, 제조·가공 등을 연계한 1, 2, 3차 복합산업화를 촉진하고 창업 및 기업유치를 활성화함으로써 지역의 경제활동을 다각화하고 소득 및 고용기회를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시는 올해 공모사업에서 ‘당진쌀 융복합 활력증진 사업’이 선정돼 농업회사법인 ‘갓지은’과 손잡고 국비 5억 포함 총10억원을 투입해 2020년부터 2년 간 당진시 순성면 아찬리 일원에 660㎡ 규모로 당진쌀을 활용한 떡가공유통센터를 구축한다.

이곳에는 떡가공에 필요한 가공설비와 냉동보관설비가 구축되며, 시는 브랜드 홍보마케팅 강화와 유통채널 확보도 함께 지원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당진쌀 가공식품 다양화는 물론 당진에서 생산되는 쌀 소비를 확대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그동안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전담조직을 구성하고 농식품 제조가공 분야의 지역특화사업을 활발히 추진해 왔다.

이러한 노력으로 이번 공모사업에 앞서 신평양조장이 농촌자원복합산업화 사업에 선정돼 국비 10억원을 확보, 현재 양조장 시설 현대화 사업과 전시 체험관 조성이 진행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