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의 먹거리 생산·가공 여건 현주소는?
당진의 먹거리 생산·가공 여건 현주소는?
  • 이종식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9.10.28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축산물 생산액 충남도내 10% 비중

[충청신문=당진] 이종식 기자 = 당진에서 생산되는 농축산물 생산액은 2016년 기준 5065억원으로, 충남도 내 상위 3위에 해당하는 10%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당진시에 따르면 지역 여건에 적합한 푸드플랜을 수립하기 위해 현재 연구용역을 진행 중으로, 지난 21일에는 수립 진행 상황을 점검하는 중간보고회가 열렸다.

보고자료에 따르면 충남도내 농축산물 생산액은 부여, 논산, 당진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특히 당진의 경우 쌀과 서류를 포함한 식량작물 생산액이 전체 농축산물 생산액의 절반 수준인 2483억원으로 충남도내에서 가장 많은 생산규모를 보였다.

당진시의 인구를 기준으로 품목별 자급규모를 추정한 결과에서는 쌀과 서류, 조미채소, 엽채류, 축산 등이 초과생산 된 반면 맥류와 잡곡류, 과채류, 사과와 배를 제외한 과실류의 지역 내 공급은 부족한 수준이다.

또한 당진의 먹거리 유통·소비 여건 분석 자료에서는 당진의 연령별 식품 수요 추정 결과 연간 식품 수요량은 7만6412톤으로 나타났으며, 지역 내 공공급식 시장 추정 결과 연간 소비 추정액은 983억원, 급식인원은 7만2936명으로 당진시 전체 인구의 42.2%로 조사됐다.

이밖에도 식품의 양과 종류가 충분한지 부족한지를 조사하는 식품안정성 확보 수준은 당진의 경우 2016년 기준 98.9%로, 전국 평균(95.8%) 및 충남 평균(95.3%)보다 높게 나타났다.

시는 현재 진행 중인 연구용역 분석결과를 토대로 지역 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품목 육성과 농가 조직화, 가공·유통·소비로 이어지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번 계획 수립과 연계해 지역 푸드플랜 거버넌스를 발족키로 하고 이달 안에 분과별 푸드플랜 수립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푸드플랜 분야에 대한 토론회와 워크숍을 개최함으로써 시민 참여형 푸드플랜 구축에 기여토록 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분석 자료를 토대로 공공 기관별 급식 현황을 조사하고 연차별 실행계획을 수립해 공공급식 영역을 점진적으로 확대하는 한편 지역에 적합한 푸드통합지원센터 설립 방안도 모색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연구용역에서 분석된 우리지역 농업의 현황과 여건을 토대로 시민의 먹거리 의견을 반영한 참여형 푸드플랜을 구축할 것”이라며 “지역의 농산물이 지역에서 우선 소비되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먹거리 중심의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농업농촌의 지속가능성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