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바이오산업' 선도 10년 미래계획 구상
대전시, '바이오산업' 선도 10년 미래계획 구상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11.04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생명연, '바이오산업 글로벌 혁신성장 2030' 전략수립 착수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바이오 분야의 향후 10년간 미래 육성전략을 제시하는 '대전 바이오산업 글로벌 혁신성장 2030 전략수립'에 들어갔다.

4일 시에 따르면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공동으로 수립하는 이번 과제는 국가의 미래성장 동력을 견인하는 바이오산업의 글로벌 성장 메카로서 대전의 차별화된 역할을 모색하고 대전 중심 중장기 바이오산업 혁신성장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현재 시에는 대덕연구단지 내 300여개의 바이오테크 기업이 밀집돼 전국 4대 바이오 클러스터를 형성하고 있다.

최근에는 지역기업의 연이은 코스닥 상장 및 미국식품의약국(FDA) 임상시험 통과, 대규모 투자자본 유치 등의 성과가 이어지면서 '바이오'가 지역의 대표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기준 대전 바이오기업의 벤처캐피탈(VC) 투자규모는 2444억원으로 전국 8417억원의 29%에 달할 만큼 수도권의 투자자들이 대전 연구개발 역량에 주목하고 있으며 지난달 기준 코스닥 등 증권시장 상장기업도 20개사에 이른다.

시는 이번 전략수립을 통해 바이오산업을 대전의 혁신성장을 견인할 대표 전략산업으로 집중 육성함으로써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하고 우리나라 미래먹거리를 책임질 바이오경제 실현을 위한 핵심주체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전 바이오 산업분야 전반의 보유역량을 조사해 현 수준을 진단하고 세계적인 바이오클러스터인 보스턴의 핵심 성공요인과 비교분석해 벤치마킹 요소들을 발굴, 향후 10년 내외의 미래전망과 예측을 통한 중장기 바이오산업 혁신전략 과제를 도출할 계획이다.

문창용 과학산업국장은 "대전과 보스턴이 갖고 있는 특성이 유사하기 때문에 보스턴 바이오클러스터는 대전의 롤 모델이 될 수 있다"며 "보스턴의 성공요인을 대전에 최적화된 형태로 적용해 글로벌 바이오 클러스터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