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혁신도시 지정 충남 100만 서명부 정부 전달, 왜?
[사설] 혁신도시 지정 충남 100만 서명부 정부 전달, 왜?
  • 유영배 주필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9.11.07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혁신도시 유치를 염원하는 100만 도민들의 서명부를 7일 중앙 정치권에 전달해 향후 정부의 대응이 주목된다.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소명이라는 의지의 표현이다.

이 서명부는 말 그대로 도민 모두의 열망과 바람을 담은 것으로 지난달 31일 충남도서관 다목적실에서 목표달성 기념행사를 가진지 오래다.

충남도는 앞서 여당 지도부에 지역 염원인 '혁신도시 지정'에 관한 당의 대대적 지원을 요청한바 있다.

대통령도 공개적으로 혁신도시에 긍정적인 답변을 준만큼, 당론 결집을 통해 더 큰 힘을 모아 달라는 주문이다.

그 이면에는 앞서 언급한 충남 혁신도시 유치를 향한 도민들의 의지가 더욱 커지고 있다는 사실을 재차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220만 도민 중 서명자는 100만 명을 훌쩍 웃돌고 있다.

본지가 이와 관련해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혁신도시지정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점을 강조한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그동안 충남도의 혁신도시지정은 번번이 좌절돼 지역 육성정책에서도 소외됐고 공공기관 이전이나 지역인재 의무채용 혜택도 받지 못했다.

이를 둘러싼 설왕설래가 일고 있는 이유이다.

정부가 세종시 혜택을 들어 혁신도시 추가지정에 부정적인 자세를 고수하고 있는 것은 설득력이 없다는 여론도 그중의 하나이다.

"세종시 때문에 역차별을 받는다"는 볼멘소리가 바로 그것이다.

그로인한 크고 작은 민원이 이를 말해주고 있다.

실제로 인구감소와 함께 경제적 악영향이 만만치 않아 크고 작은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현재 충남은 세종시가 분리되면서 인구 13만7000여 명이 빠져나가고 면적도 437㎢ 감소했다.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세종시 분리로 인한 경제적 손실은 25조원에 달하고 있다는 충남연구원의 발표이다.

지난 3월부터 충남도 내에서 펼쳐진 `혁신도시 지정 촉구를 위한 충청권 100만인 서명운동`이 그 역차별을 시정키위한 자구책의 일환이다.

220만 도민 가운데 두 명 중 한 명이 동참할 정도로 서명 열기가 뜨겁다.

그 의미는 남다를 수밖에 없다.

이에 화답하듯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달 10일 11번째 전국 경제 투어로 충남도를 방문해 혁신도시 지정 현안에 대해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으면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관건은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 관련 주관 부처인 국토교통부의 향후 행보이다.

그 핵심은 여느 광역지자체와 마찬가지로 공공기관의 지방이전을 통해 해당 지역의 성장거점을 마련하는 일이다.

이는 곧 지방대학 졸업생들의 취업이 쉬워지고 인구유입을 통해 지역 경제활성화를 앞당기는데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다시 말해 이전 공공기관 확대를 통한 경쟁력 강화는 물론 궁극적으로 인구 유출을 방지하는 순기능이 기대되고 있는 것이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정치권에 서명부를 전달하면서 그 필연성을 강조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충남과 대전이 세종시 출범 이후 악영향을 받아온 만큼 역차별 해소를 위한 혁신도시 지정은 필수조치이다.

국토부와 중앙정치권이 이에 화답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 여겨진다.

이 시점에서 혁신도시 지정을 통한 공공기관 이전이 가져올 파급효과는 굳이 설명할 필요가 없다.

앞서 언급했듯 그로인한 순기능은 하나둘이 아니다.

충남도와 대전시가 불이익을 받을 하등의 이유가 없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