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홍성서 첫 서리·얼음 관측돼
대전·홍성서 첫 서리·얼음 관측돼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11.08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지역에서 올해 첫 서리(왼쪽)와 얼음이 관측됐다. (사진=기상청 제공)
대전지역에서 올해 첫 서리(왼쪽)와 얼음이 관측됐다. (사진=기상청 제공)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대전지방기상청이 8일 대전과 홍성지역에서 첫 서리와 얼음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이날 새벽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날씨를 보이면서 밤사이 목사냉각으로 기온이 떨어져 이같은 현상이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대전지역의 첫 서리는 지난해보다 9일, 평년보다 15일 늦었으며 첫 얼음은 지난해보다 12일 빨랐지만 평년보다는 8일 늦었으며 홍성지역의 첫 서리·얼음은 지난해보다 9일 늦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 관계자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날씨를 보이며 밤사이 목사냉각으로 평년보다 기온이 낮아 내륙을 중심으로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으니 농작물 관리에 유의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