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명판 훼손 사건’에 민주당 “한국당 사죄하라”
‘대통령 명판 훼손 사건’에 민주당 “한국당 사죄하라”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11.08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로고. (사진=충청신문DB)
더불어민주당 로고. (사진=충청신문DB)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서해수호의 날 대전현충원 내 천안함 46용사 묘역에서 벌어진 '대통령·총리 화환 명판 훼손 사건'에 대해 검찰이 자유한국당 관계자를 약식기소하자 더불어민주당이 "사죄하라"며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8일 논평을 통해 "결론에 너무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는 사실이 매우 아쉽다"며 "발뺌과 모르쇠, 물타기식 대응으로만 일관했던 한국당의 무책임하고 뻔뻔한 태도가 아니었으면 이렇게 오랜 시간을 끌 일도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법과 원칙을 말하면서도 자신들의 위법에 대해서는 모르쇠로 일관하며 보이콧 정치로 국정을 마비시키고 책임은 망각한 채 모든 것을 정부와 여당 탓으로만 돌리는 막장 선동정치의 모습은 어쩜 그리 한결받은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또 "한국당 대전시당은 사건에 대해 당사자와 더불어 더 이상의 사실부인과 시간끌기를 중단하고 불순한 의도로 벌인 당시 추태를 인정해야 한다"며 "침소봉대하는 선동전고 무차별적 비난전을 중단하고 민생과 지역현안 해결의 동반자로서 협력과 견제 역할에 충실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최근 검찰은 한국당 대전시당 관계자 A씨에게 공용물건손상죄를 물어 벌금 200만원 구약식 처분을 내렸다.

위계 공무집행방해 부분에 대해서는 '혐의없음' 결정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