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복한위, 한국효문화진흥원 등 강하게 질타
대전시의회 복한위, 한국효문화진흥원 등 강하게 질타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11.08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가 8일 한국효문화진흥원과 대전복지재단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의회 제공)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가 8일 한국효문화진흥원과 대전복지재단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의회 제공)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가 한국효문화진흥원과 대전복지재단 등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질타가 이어졌다.

손희역(민주당·대덕구1) 의원은 "효(孝, 효도 효)문화진흥원인지 효(憢, 두려워할 효)문화진흥원인지 모르겠다"며 "2017년과 지난해 공공요금 등 예산을 직원 회식 및 공연관람을 위해 썼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수년 전 일에 대해 감사하는 것은 표적감사라며 억울해 한다"며 "과거 잘못된 문제점을 발견했는데 눈 감아줘야 한다는 것이냐"며 강하게 질타했다.

또 "진흥원 모 간부는 성희롱 등으로 징계 중에 간호학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성인지 강의를 한 것은 도의적으로 맞지 않는다"며 "징계 중인 자가 외래강의 등의 활동을 못하는 규정 등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종호(민주당·동구2) 위원장은 "진흥원 사무처장 공석이 몇 년째인데 그 역할이 필요하지 않음을 반증하는 것이며 효율적인 조직운영이 필요하다"며 "또 노사회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데 법률적으로 정해져 있는 만큼 규정에 맞게 실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대전복지재단에 대한 감사에서 구본환(민주당·유성구4) 의원은 "중증장애인 지원 뿐 아니라 시설종사자들 지원 혜택이 매우 저조하다"며 "실질적 혜택 지원 방안을 마련하라"고 당부했다.

채계순(민주당·비례) 의원은 "홍역과 A형 간염은 초기 대응체계가 부실해 더 확산된 점도 있다"며 "한명이라도 환자가 발생했다면 활동 지역 보건소들과 합동으로 경로 파악하는 협업이 필요하며 안전 대응을 위해서라도 발생 병원 등을 공개하는 방안이 모색되야 한다"고 밝혔다.

윤종명(민주당·동구3) 의원은 노인일자리사업에 대해 "공익성과 수익성 사업 중 약 98% 이상이 공익성"이라며 "수익성이 어우러진 지속가능 사업 발굴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