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의회,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반대
청주시의회,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반대
  • 신동렬 기자 news7220@dailycc.net
  • 승인 2019.11.12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지자체·정치권 이구동성 반대 목소리 높여
[충청신문=청주] 신동렬 기자 = 청주시의회는 12일 청주시 의회동 앞에서 의원 35명이 참여한 가운데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신설을 강하게 비판하며 금강유역환경청에 의원 연서로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촉구 건의문’을 전달했다.

시의회는 건의문을 통해 “소각장이 집중된 청주 북이면 주민 다수가 후두암·폐암으로 사망해 정부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주민건강조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인근 지역에 소각장을 신설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청주의 소각시설 용량은 전국 소각량의 18%를 차지하고, 이에스지청원 등이 추진하는 소각장까지 신설되면 청주에서 전국 쓰레기의 26%를 소각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청주시의회 하재성 의장은 “최근 법원의 판단도 환경권, 건강권 등 공익적 가치를 우선시하는 만큼 모든 시민이 바라는 맑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지키기 위해 소각장 반대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창지역 주민 300여명도 12일 오전 대전 금강유역환경청 앞에서 이에스지청원이 오창읍 후기리 일원에서 추진하는 소각시설의 환경영향평가에 대한 부동의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집회 후 대책위 임원과 변재일(더불어민주당)·김수민(바른미래당) 국회의원 등은 금강유역환경청장을 면담하고 소각장 건립을 반대하는 지역 여론을 전달했다.

이에 앞서 한범덕 청주시장도 지난 6일 기자회견을 열어 소각장 신설을 불허 방침을 밝히는 등 청주지역 전체가 소각장 신설 반대에 나서는 양상이다.

이에스지청원은 후기리 일원에 하루 처리용량 282t 규모의 소각시설을 증설하기로 했으나 최근 처리용량을 165t 규모로 줄이고 환경영향평가 등의 절차를 밟고 있다.

금강유역환경청의 환경영향평가 심의 결과는 다음 달 초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