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공예비엔날레 16일 명작 오페라 갈라쇼 펼쳐진다
청주공예비엔날레 16일 명작 오페라 갈라쇼 펼쳐진다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9.11.13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의 오페라 스타 소프라노 이리나 노비코바 & 피아니스트 다리마 린코보인의 만남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공예의 몽유도원에 아름다운 오페라의 선율이 더해진다.

청주시와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오는 16일 오후 3시 문화제조창 3층 아세안전시장 테라스 무대에서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와 함께하는 명작 오페라 갈라쇼’가 펼쳐진다고 밝혔다.

청주시와 조직위, 청주CBS와 함께 마련한 이번 무대는 러시아가 낳은 오페라 스타 소프라노 이리나 노비코바와 피아니스트 다리마 린코보인의 만남으로 더욱 주목을 얻고 있다.

이리나 노비코바는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 국립음악원을 졸업한 이후 국립 오페라 발레극장의 솔리스트,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토스카’, ‘라보엠’ 등의 주역 가수로 활동하며 세계를 무대로 천상의 목소리를 들려주고 있는 소프라노다.

피아니스트 다리마 린코보인은 러시아 레닌그라드 국립음악원을 졸업한 이후 부랴트 오페라발레극장의 예술감독 및 콘서트 마스터로 활동하며 수많은 오페라 솔리스트를 양성 중이다.

두 연주자는 이날 비엔날레를 찾은 관람객들을 위해 오페라 ‘잔니스키키’중 O Mio Babbino Caro(사랑하는 나의 아버지)와 ‘토스카’의 Vissi d'arte, vissi d'amor (노래에 살고 사랑에 살고) , ‘라보엠’의 Quando m'en vo soletta (나 홀로 길을 걸을 때) 등 푸치니의 명작 오페라의 주요 아리아부터 가곡의 왕 토스티의‘Ridonami la calma(내게 평온함을 다시 주소서) 까지, 이 계절과 더없이 어울리는 명곡들을 들려줄 예정이다.

조직위는 관계자는 “이제 폐막까지 닷새만을 남겨두고 있지만, 남은 기간에도 변함없이 관람객들이 더욱 풍성하고 즐겁게 비엔날레를 만끽할 수 있도록 이번 무대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