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복지진흥원, '즐겁고 보람있는 일터 만들기' 추진
산림복지진흥원, '즐겁고 보람있는 일터 만들기' 추진
  • 최홍석 기자 choihs@dailycc.net
  • 승인 2019.11.21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산림복지진흥원 직원들이 퇴근 후 직장동호회 활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산림복지진흥원 제공)
지난 20일 산림복지진흥원 직원들이 퇴근 후 직장동호회 활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산림복지진흥원 제공)
[충청신문=대전] 최홍석 기자 =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의 직장문화가 변화하고 있다.

진흥원이 지난 8월부터 일·가정 양립과 현장중심의 조직운영,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중점으로 한 '즐겁고 보람 있는 일터 만들기'를 시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책과 영화를 보는 문화회식과 운동을 즐기는 스포츠 모임 등 다양한 활동들이 직원들의 의견수렴을 통해 추진되고 있다.

실제 진흥원은 불필요한 일 버리기와 함께 효율적 업무시간 활용을 위한 '집중근무시간 도입', 매주 수요일 초과근무를 제한하는 '가족 사랑의 날 시행' 등으로 일과 삶의 균형을 일컫는 워라밸을 위해 다양한 제도가 도입됐다.

그 결과 본원과 소속기관의 시간외 근무시간이 지난 1∼7월보다 8∼10월이 최소 6%에서 최대 36%까지 감소했으며 유연근무와 연차사용 실적도 같은 기간 각각 10%, 13% 증가했다.

이창재 원장은 "일상의 작은 일부터 변화하고 실천하면 일하기 좋은 행복한 조직문화로 연결될 수 있다"면서 "직원들에게 즐겁고 보람 있는 일터가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소통을 통해 다양한 제도를 발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